최종편집
2018-10-22 오후 9:00: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고양뉴스
구청뉴스
기업경제
교육환경
정치뉴스
경기뉴스
체육행사
축제문화
기관단체
사회생활
미담사례
정보자료
오피니언
칼럼&사설
기획기사
인사이드
인물포커스
맛집&멋집
주말산책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자유게시판
2016-01-04 오전 10:04:35 입력 뉴스 > 기획기사

인생을 결정하는 보다 나은 질문
'나는 무엇을 원하는가?'가 아니라...


【고양인터넷신문】모두가 기분이 좋아지고 싶습니다. 자유롭고, 행복하고, 쉬운 삶을 유지하고 싶죠. 사랑에 빠져 굉장한 관계를 나누는 것도 중요합니다. 아름답고 많은 돈을 벌고 인기 많고 주위의 존경을 받았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이 방에 들어서는 순간 홍해처럼 사람들이 둘로 쫙 갈라지는 그런 인기 스타가 되었으면 싶죠. 누구나 그런 걸 바랄 겁니다. 제가 당신에게 “인생에서 무얼 원하세요?” 라고 했을 때 “행복해지고 싶어요. 멋진 가족을 꾸리고 좋아하는 일을 할 수 있으면 해요.” 라고 대답한다면 너무 평범해서 거의 아무 의미조차 없습니다.

더 나은 질문은 당신 삶에서 어떤 고생을 감내할 준비가 되어있느냐는 겁니다. 당신이 고군분투할 각오가 되어있는 가치가 뭔가요? 우리 인생에는 사실 고통이 더 많은 영향을 끼칩니다.

누구나 경제적인 자유를 가져오는 굉장한 직업을 원하죠. 그러나 밤낮없이 일하고, 긴 출퇴근에 시달리며, 토할 것 같은 서류 작업에 시달리며, 기업 내 정치와 관료주의 사이에서 헤매는 삶을 원한다고는 말하지 않을 겁니다. 사람들은 위험을 감수하거나 희생을 감내하지 않고, 기다리지 않고 부자가 되길 원합니다.

누구나 사랑에 빠져 굉장한 관계를 맺엇으면 합니다. 그러나 어려운 대화, 어색한 침묵, 상처받는 마음과 감정의 널뛰기는 싫습니다. 그래서 그 중간에서 타협하죠. 그리고 몇 년씩 “만약에 그때 그랬더라면?” 을 계속 생각합니다. “만약에 그때 그랬더라면?” 을 곰씹다가 “그게 맞았나” 까지 발전합니다. 그리고 변호사가 다녀가고 이혼 절차가 시작되면 “그동안 무엇을 위해 살았나?” 를 생각하죠. 20년 전 기준을 바꾸지 않았다면, 이제 와 무엇을 위해 고민하는 걸까요?

누구나 굉장한 몸매를 가지고 싶습니다. 그러나 매일 몇 시간씩 운동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무얼 먹었는지 계산하고 당신의 삶을 그 작은 밥그릇에 맞추어 계획하는 걸 즐기지 않는 이상 그 결과물은 오지 않습니다.

사람들은 자기 사업을 시작하고 싶어 하죠. 그러나 위험을 감수하고, 불확실성에 불안해하며, 반복되는 실패를 받아들이고, 성공할지 어떨지 모르는 사업을 위해 밤낮없이 일할 준비가 되어있지 않는다면 그 성공은 오지 않습니다.

멋진 애인을 만나거나 결혼하고 싶죠. 그러나 거절당할 위험을 무릅쓰고 오지 않는 전화를 기다리고 감정의 폭풍우를 지날 준비가 되어있지 않으면 사랑할 수가 없습니다. 사랑의 게임이죠. 플레이하지 않는 이상 얻을 수도 얻습니다.

인생을 결정하는 건 “무얼 즐기고 싶습니까?”가 아니라 “어떤 고통을 감내할 준비가 되어있습니까?” 입니다. 인생은 부정적인 과정을 얼마나 즐길 수 있느냐에 따라 결정납 니다. 어떤 사람들은 “당신이 ‘충분히’ 원하지 않아서 그래요!” 라는 멍청한 조언을 합니다. 말도 안됩니다. 사람들은 누구나 긍정적인 경험을 ‘충분히’ 원합니다. 그러나 정말 무언가를 원한다면, 그걸 이루는 데 드는 비용도 원해야합니다. 모델 몸매를 위해서는 땀방울, 운동의 고통, 새벽, 배고픔을 원해야죠. 요트를 원한다면 밤늦은 근무, 위험 감수, 수만 명 사람들을 분노하게 할지도 모르는 결정을 해야 합니다.

수년을 바쳤는데 당신의 꿈에 가까워지지 않았다면 단순히 판타지를 쫓고 있었던 건지도 모릅니다. 현실에 없는 허상을 원한 걸 수도요. 열망하는 그 과정을 열망했던 건지도 모릅니다. 어쩌면 진짜로 원하지 않았던 건지도 모릅니다.

저는 늘 록스타가 되고 싶었습니다. 굉장한 기타 음악을 들을 때마다 눈을 감고 제가 무대 위에서 연주하고 군중들이 환호하는 장면을 상상했습니다. 몇시간이고 그 장면을 그릴 수 있었죠. 이 꿈은 대학 내내, 뮤직 스쿨을 관두고 심각하게 연주를 하는 걸 그만두고도 없어지지 않았습니다. 정말 군중 앞에서 연주할 것인가가 언제, 어떻게가 문제였습니다. 저는 제대로 시간과 노력을 들일 시간을 계속 미뤘죠. 먼저, 학교를 끝내야 했습니다. 그 후에는 돈을 벌어야 했죠. 그 후에는 시간을 찾아야 했습니다. 그리고, 결국, 아무것도 하지 않았습니다. 제 인생 내내 꿈꾼 일은 결국 오지 않았죠. 한참을 고민한 끝에 제가 깨달은 결론은 저는 한번도 이를 제대로 원하지 않았단 겁니다.

저는 결과물에 빠져있었죠. 무대에서 연주하는 나와 환호하는 군중, 음악에 빠져있는 나 자신이라는 이미지에 빠져있었던 거지 거기에 다다르는 과정에는 빠져있지 않았습니다. 매일같은 지겨운 연습, 공연할 그룹을 찾고 리허설 준비하는 과정의 잡무, 공연할 장소를 찾고 거기에 나타날 사람들을 찾는 것은 든 일이었죠. 선은 끊어지고, 앰프는 고장 나고, 20kg이 넘는 장비를 차 없이 리허설 장소로 매일 가져가야 했죠. 저는 산꼭대기에 서있는 저를 꿈꿨으나 정작 등산은 즐기지 않는다는 걸 깨달은 셈입니다.

사회는 저에게 실패했다고 말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자기계발서는 제가 결단력 있고 용감하지 못했다거나, 나 자신을 믿지 않았다고 말할지도 모르겠습니다. 스타트업 커뮤니티는 내 꿈을 사회의 규율에 포기했다고 말할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진실은 그보다 훨씬 단순합니다. 나는 내가 무엇을 원한다고 생각했으나, 사실 원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그 상을 원했지 거기에 이르는 고군분투를 원하지 않았습니다. 결과를 원했지 과정을 원했던 게 아닙니다. 그리고 세상은 그렇게 움직이지 않습니다.

당신은 당신이 고생할 준비가 되어있는 가치로 정의됩니다. 운동과 트레이닝을 즐기는 사람이 좋은 몸매를 가지게 됩니다. 일과 사내 정치를 즐기는 사람이 승진할 수 있습니다. 배고픈 아티스트의 라이프스타일과 스트레스를 즐기는 사람이 결국 그 길을 택하는 사람이 됩니다. 의지나 결단의 문제가 아닙니다. “고통없이는 성과도 없다” 도 아닙니다. 우리가 택한 고생이 우리를 만듭니다. 그러니 현명하게 선택하세요.(Quartz)   원문보기

< By:    뉴스페퍼민트>

고양인터넷신문(gyinews7@gmai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크게보기]
경기도, 북한과 교류협력 6개항 합의 필..

경기도가 2010년 5.24조치 이후 중단됐..

문 대통령, 유은혜 교육부장관에 임명장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양시의회, '특례시' 실현 위해 힘 보태..

고양시 등 인구 100만 이상 기초자치..

고양시,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 본격화..

창원에서 고양·수원·용인·창원 ‘인..

고양시자원봉사센터, '2018 고양시자..
[부고] 이봉운 고양시 제2부시장 빙모상
2018년 지역평생교육활성화사업 행복..
[부고] 소영환(전 고양시의회 의장) ..
고양인터넷신문 개국 10주년 기념 인사 김..

고양시민에게 필요한 정보와 뉴스를 ..

고양인터넷신문 개국 10주년 기념 인사 심..

애독자 한 사람으로서 고양인터넷신문..

이재준
김현미
이윤승
정재호
고철용
유은혜
심상정
소영환
김태원


방문자수
  전체 : 183,825,212
  어제 : 80,483
  오늘 : 31,563
  현재접속 : 290
고양인터넷신문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고양시청로 19, 401호(주교동,서현빌딩) | 제보광고문의 031-968-8000 | 팩스 031-968-8018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8.08.22 | 등록번호 경기 아 50054호
발행인:최식영/편집인:김송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식영

Copyright by gy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 gyinews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