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08-14 오후 2:48: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고양뉴스
구청뉴스
기업경제
교육환경
정치뉴스
경기뉴스
체육행사
축제문화
기관단체
사회생활
미담사례
정보자료
오피니언
칼럼&사설
기획기사
인사이드
인물포커스
맛집&멋집
주말산책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자유게시판
2018-06-06 오후 4:39:05 입력 뉴스 > 정치뉴스

도교육감 후보 '돌봄교실 확대' 신경전
이재정·임해규 '허위사실·왜곡' 상대방 공격


【고양인터넷신문】임해규 경기도교육감 후보의 초등학교 돌봄교실 확대’ 보도자료와 관련 이재정 후보 측이 논평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 및 발언 왜곡이라고 반발하자 이번에는 임해규 후보 측이 돌봄교실과 관련한 이재정 후보 논평이야 말로 허위사실이자 왜곡이라고 맞받아 대응하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돌봄교실은 저소득층과 맞벌이 가정의 자녀를 위해 방과 후 학교에 마련된 교실에서 학생들을 돌봐주는 시스템이다. 방과 후 마련된 별도 교실에서 오후 5시까지, 또는 밤 10시까지 실시되고 있다.

 

학교의 보육과 교육 기능을 확대해 소외계층이나 보호를 필요로 하는 학생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제도로, 돌봄교실에서는 정규수업 이외의 시간을 가정과 같은 환경에서 편하고 안전하게 보낼 수 있도록 하고, 맞춤식 과제지도 및 특기적성 시간 운영으로 학생들의 소질과 재능을 계발하도록 하고 있다.

 

지난 5일 이재정 후보는 선거대책본부 부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임해규 교육감 후보측이 65일자로 배포한 돌봄교실보도자료와 관련하여 그 내용의 허위와 오류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재정 후보측은 임해규 후보는 보도자료에서 경기도교육감 후보들이 잇따라 (돌봄교실) 확대 운영 공약을 내놓고 있는 가운데 이재정 후보만 부정적 입장이라고 적시하고 있는바 이는 전혀 사실무근이라며,

 

이재정 후보는 이미 돌봄교실은 확대되어야 하며, 지자체와 함께 돌봄을 확대할 것이라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힌 바 있고 지역에 기반한 학교밖 미래형 돌봄교실 모델을 개발하고 확산해 교육청-학교-마을-지자체가 함께 문제를 풀어나갈 것이라며 돌봄의 확장과 내실화를 위한 방안을 제시한 바 있다. 결론적으로 돌봄 확대에 대해 이재정 후보만 부정적 입장이라는 임해규 후보측의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했다.

 

끝으로 “임해규 후보는 우리가 명백하게 적시한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책임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공명선거를 저해하는 범죄행위라 간주해 철저하게 그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6일 임해규 후보측은 반론 논평을 통해 돌봄교실에 대한 부정적 입장을 견지할 때는 학부모들의 원성에도 귀를 닫고 불통으로 일관하더니 선거가 코앞에 이르자 말을 바꿔 돌봄교실 확대를 공약으로 내걸고, 이것도 모자라 자신의 행보를 상기하는 지적에 발끈하는 것은 1000만 경기도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언론보도에 따르면 이재정 후보는 불과 2년 전인 2016119일 경기도교육청 간부회의 석상에서 교육부가 (위임한 사무라고) 다 할 수는 없다. 돌봄교실은 누리과정보다 더 근거가 없다고 밝힌 바 있고, 그 다음날인 20일 신년 기자간담회에서도 돌봄교실에 대해 법적 근거도 없이 대통령 공약이라 시행하고 있는데, 학교 현장에서 굉장히 부담스러워 하는 사업이라며 현장(학교) 이야기를 듣고 법적 검토도 하겠다고 말했다라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한 이후인 201777일 수원지역 학교장 48명을 대상으로 한 간담회에서도 학교가 운영해야 할 법적 근거가 없는 방과후학교, 돌봄교실, 운동부 등은 지방자치단체가 책임을 맡아야 한다고 했다. 이는 학생을 학교에서 보듬지 않고 학교 밖으로 내모는 떠넘기기식 교육행정의 표본이라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이재정 후보는 2016년부터 2년간 돌봄교실 예산을 동결해 축소 운영토록 했다. 의견수렴 절차도 실종된 밀어붙이기식 불통 정책으로 학부모들의 불만이 폭주했던 사실을 이재정 후보 본인만 모르는 듯하다라며 이재정 후보는 학교는 (교육기관이지) 보육기관이 아니다라고 말한 것과 관련 예산을 동결한 속내가 무엇인지 차제에 명확히 밝힐 것을 요구한다고 응수했다.

홍기훈(gyinews7@gmai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크게보기]
경기도, 민선7기 첫 조직개편안 마련해 ..

경기도 김희겸 행정1부지사는 14일 오전..

고양시 킨텍스 분식회계·인사채용 의혹..

민선7기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회가 ..

고양·수원·용인·창원, 특례시 지정 촉..

이재준 고양시장은 8일 국회에서 열린..

道, 민선7기 첫 시장·군수간담회 열어 ..

경기도와 31개 시군이 주요 정책 수립..

[부고] 이봉운 고양시 제2부시장 빙모상
2018년 지역평생교육활성화사업 행복..
[부고] 소영환(전 고양시의회 의장) ..
[부고] 채우석(전 고양시공무원 5급 ..
고양경찰서, 편의점 절취 혐의자 검거 고..

경기 고양경찰서는 덕양구 호국로 소재..

심정지 소생으로 위급 환자 4명 구해 일산..

고양시 일산소방서는 지난 13일 신속하..

이재준
김현미
이윤승
정재호
고철용
유은혜
심상정
소영환
김태원


방문자수
  전체 : 178,653,777
  어제 : 77,177
  오늘 : 70,042
  현재접속 : 127
고양인터넷신문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고양시청로 19, 401호(주교동,서현빌딩) | 제보광고문의 031-968-8000 | 팩스 031-968-8018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8.08.22 | 등록번호 경기 아 50054호
발행인:최식영/편집인:김송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식영

Copyright by gy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 gyinews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