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8-10-20 오후 7:23: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고양뉴스
구청뉴스
기업경제
교육환경
정치뉴스
경기뉴스
체육행사
축제문화
기관단체
사회생활
미담사례
정보자료
오피니언
칼럼&사설
기획기사
인사이드
인물포커스
맛집&멋집
주말산책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자유게시판
2018-08-09 오후 7:41:45 입력 뉴스 > 경기뉴스

경기도민 78%, 공직자 명찰패용 '찬성'
행정신뢰 제고에 도움··공직자는 찬성 낮아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민 10명중 8명은 공직자 명찰패용이 업무수행과정에서 책임감을 갖고 일할 수 있어 행정의 신뢰도를 높여주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를 통해 실시한 명찰 디자인 및 패용방식 선호도 조사에 따르면 전체 응답패널의 78%가 도 공직자의 명찰 패용에 대해 찬성한다는 입장을 보였다. 그 중 매우 찬성한다42%를 차지했으며, ‘반대22%로 낮게 나타났다.

 

 

특히 명찰패용 찬성한 1,778명은 그 이유로 행정 업무에 대한 책임감 향상을 가장 높게(37%) 꼽았다. ‘가장 쉽게 공직자 신상과 업무를 알릴 수 있기 때문이란 의견도 27%로 높게 나타났다.

 

 

또한 대다수의 응답자(79%)가 공직자의 명찰패용이 도민과 공직자간 행정 신뢰도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공무원증·명찰 디자인 및 패용방식에 대한 물음에는 왼쪽 가슴에 패용하는 일반형 명찰 디자인(39%)을 가장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존 공무원증의 소속·성명을 확대하고 목에 걸거나 가슴에 패용하는 방식은 29%, ‘현 공무원증이나 국가 공무원증선호의견은 각각 17%, 16%였다.

 

 

한편, 도 공직자 중 응답한 대다수(72%)는 명찰패용이 도민과 공직자간 행정신뢰도를 높이는데 도움이 안 된다고 보았다.

 

 

경기도는 도민과 공직자가 명찰패용 방식 및 디자인을 바라보는 시각이 다른 것으로 조사됨에 따라 충분한 논의 과정을 거쳐 해법을 마련하기로 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26일부터 88일까지 도민과 도 공직자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온라인 패널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경기넷)’, 도 공직자는 내부 행정정보시스템을 활용했다. 14세 이상 패널 2,288명과 도 공직자 700명이 참여했다.

김주성(gyinews7@gmail.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크게보기]
경기도, 북한과 교류협력 6개항 합의 필..

경기도가 2010년 5.24조치 이후 중단됐..

문 대통령, 유은혜 교육부장관에 임명장 ..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오후 청와대에서..

고양시의회, '특례시' 실현 위해 힘 보태..

고양시 등 인구 100만 이상 기초자치..

고양시, 100만 대도시 특례 실현 본격화..

창원에서 고양·수원·용인·창원 ‘인..

고양시자원봉사센터, '2018 고양시자..
[부고] 이봉운 고양시 제2부시장 빙모상
2018년 지역평생교육활성화사업 행복..
[부고] 소영환(전 고양시의회 의장) ..
고양인터넷신문 개국 10주년 기념 인사 김..

고양시민에게 필요한 정보와 뉴스를 ..

고양인터넷신문 개국 10주년 기념 인사 심..

애독자 한 사람으로서 고양인터넷신문..

이재준
김현미
이윤승
정재호
고철용
유은혜
심상정
소영환
김태원


방문자수
  전체 : 183,631,549
  어제 : 83,736
  오늘 : 7,277
  현재접속 : 162
고양인터넷신문 |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고양시청로 19, 401호(주교동,서현빌딩) | 제보광고문의 031-968-8000 | 팩스 031-968-8018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인터넷신문 등록일 2008.08.22 | 등록번호 경기 아 50054호
발행인:최식영/편집인:김송분 | 청소년보호책임자 최식영

Copyright by gyinews.co.kr All rights reserved. E-mail : gyinews7@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