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21:15

  • 뉴스 > 경기뉴스

'전통시장 명품점포 만들기' 경기도 10개 점포 지자체 최초 시범 인증

기사입력 2013-12-15 18:2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과천 새서울프라자시장의 나무모아, 부천 역곡 남부시장의 장수 옛날손국수 등 경기도내 전통시장 10개 점포가 경기도와 경기도상인연합회가 공동 인증하는 명품점포로 선정되었다.

 

* 명품점포 인센티브

  • (공통 지원) 환경개선 지원금(점포별 300만원) 지급, TV방송 등 홍보 지원
  • (인증 점포) 명품점포 인증패 수여, 경기신용보증재단 보증료율 0.2%P 할인

경기관광포털(ggtour.or.kr) 점포소개

 

 
경기도는 지난 9월부터 도내 189개 전통시장 내 점포들을 대상으로 공모접수를 실시, 3차에 걸친 심사 끝에 10개 점포를 명품점포로 선정했다고 15일 밝혔다.

명품점포 인증제는 명품점포를 찾는 고객의 증가는 물론 그 고객들이 해당 전통시장내 다른 점포의 제품 구매로 이어져 결과적으로 시장 전체의 고객증가 및 매출 촉진을 유도하기 위한 목적으로 경기도가 전국 최초로 시도하는 사업이다.

 

향후계획

맞춤형 환경개선 사업 실시 :12월 중

인증 현판 제막 : 13.12.18  성남 중앙시장(강원반찬)

 

 

 

      인증 점포 연차별 체계적 관리육성

 

매년 매출액 신장, 전문교육 이수 등 목표부여ㆍ이행을 통한 등급상향 계획

(1년차 : “새싹” → 2년차 : “버금” → 3년차 : “으뜸”)

 
시범실시 첫해 선정된 명품점포는 과천 새서울프라자시장의 나무모아(친환경 맞춤 원목가구)·정금주한복연구실(한복 맞춤 및 대여), 구리전통시장의 탕스냉면&국면(특허양념 사용한 냉면, 국면), 부천 역곡남부시장의 장수 옛날 손국수(천연재료 웰빙국수), 성남 중앙시장의 강원반찬(100여가지 각종 반찬 제조), 수원 못골시장의 규수당(폐백이바지 음식), 수원 정자시장의 자연을 담은 떡(천연재료 떡 제조), 안양 박달시장의 태초식품(두부제조), 이천 사기막골 도예촌의 무아공방(생활도자기 제작)·토월도요(관상용 도자기 제작) 등 10개 점포다.

인증기간은 최초 인증일로부터 3년간 유지되며, 연차별 목표 달성시 1년차는 새싹, 2년차는 버금, 3년차는 으뜸 등급을 부여하는 등 체계적 관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선정된 명품점포는 맞춤형 환경개선 사업, 경영 컨설팅, TV방송 홍보 등을 지원받게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시범 명품점포 인증사업 및 시장방문 고객 창출을 통해 전통시장 전체의 상권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