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6-24 21:15

  • 뉴스 > 경기뉴스

‘발기부전치료제’ 비타민제로 위조 유통 불법 건강기능 식품 유통 판매업자 구속

기사입력 2015-12-11 19:5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단장 박성남)은 건강기능식품에 사용할 수 없는 발기부전치료제 성분으로 제조된 불법 건강기능식품을 정상적인 비타민 식품인 것처럼 재포장하여 약국관련도매업소 등을 통해 유통시킨 판매사범과 이를 구입하여 약국 등에 판매한 도매업자, 약사 등 총 4명을 건강기능식품에관한법률 위반으로 입건하여 이 중 1명을 구속하고 3명을 불구속·송치했다.

 

써니비타원 라벨 전면

 

약국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없는 발기부전치료제를 찾는 손님에게 정상적인 건강기능식품(비타민)인 것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발기부전치료제성분이 함유된 불법 건강기능식품을 은밀히 판매하다 적발된 사건으로 이 제품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성분검사 의뢰한 결과 전문의약품성분인 발기부전치료제‘실데나필’, ‘타다나필’등이 검출되었다.

 

 

구속된 판매업자 이00는 수입신고를 하지 않은 “세노젠”(발기부전치료제성분 함유)을 “써니비타원”(비타민B1보충용/건강기능식품)의 라벨을 모방하여 위조(제품명, 성분, 유통기한 등의 표시사항 모두 허위표시)한 뒤 2009년부터 2015. 10월까지 약 8,000캡슐을 약국관련도매업자등에게 판매하였으며,

 

▲ 제품 배송에 사용한 택배박스

 

이00로부터 1캡슐에 4,000원로 “써니비타원”을 구입한 의약외품도매업자 김00은 이를 1캡슐에 9,000원을 받고 2011. 5월부터 2015. 6월까지 관내 약국 등 총 13개소에 유통시켰고, 약사 박00, 김00는 2012년부터 2015. 8월까지 관내 A약국을 찾은 불특정다수에게 “비아그라와 성분 및 효능이 같은데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광고하며 1캡슐에 15,000원을 받고 판매했다.

 

의약품에 비해 성분과 함량표시에 대한 관리감독이 허술한 건강기능식품을 이용하여 유사한 수법으로 약국 등에 불법 유통시킬 가능성이 높고, 연말연시 시즌에 이를 찾는 사람들이 많을 것으로 판단되어 관내 의약품도매업소, 약국 등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다.

김주성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