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15 18:40

  • 뉴스 > 미담사례

일산소방서, 지하철서 쓰러진 50대 심폐소생술로 구해

기사입력 2019-05-14 14:0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일산소방서 구급대원들이 지하철 역사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의 소중한 생명을 신속한 출동과 심폐소생술로 구했다.
 

 

지난 59일 오전 740분경 경의선 지하철 일산역에서 한 중년 남성 승객이 쓰러져 있었다. 당시 그 자리에 있던 역무원은 환자가 식은땀을 많이 흘리고 가슴을 답답해한다며 119에 신고했고 구급대원들이 신속히 현장에 도착했다.

 

출동지령을 받은 지 4분 만에 일산소방서 구조구급차 구급대원(소방사 조민완·조영준)이 현장에 도착했고, 구급대원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환자의 심장마비 증상(심실세동)임을 확인해 즉시 심장충격기로 제세동(Shock)을 실시했다. 구급대원들의 지속적인 심폐소생술 및 2회의 제세동 실시 후에도 환자는 지속적인 심실세동이 관찰되었고 구급대원들이 세 번째 제세동을 실시했을 때 환자는 기적적으로 의식 및 맥박을 회복했다.

 

현장에 출동했던 조민완 대원은 심장마비 증상이 있는 환자를 만날 경우를 대비하여 발 빠른 대처를 할 수 있도록 평소에도 실제 훈련에 임하고 있다환자의 소중한 생명이 이렇게 소생될 때 구급대원으로서 매우 보람을 느낀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봉영 일산소방서장은 심장마비가 발생하면 발 빠른 응급조치를 해야 생명을 지킬 수 있다. 현장에 도착한 구급대원들의 빠르고 정확한 초기의 응급처치가 이 남성의 목숨을 살렸다앞으로도 시민들의 소중한 생명을 위해 훈련과 교육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