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20 16:09

  • 오피니언 > 칼럼&사설

경기도민 인식조사 ···'수도권·서울 근교' 이미지 높아

기사입력 2019-06-16 20:2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지방자치시대에 따른 지역정체성 확립 요구 증대에 발맞춰 경기도 발전을 위한 경기도 정체성 및 도민의 자긍심 강화 방안 모색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경기도 정체성의 특성 및 경기도민 인식조사를 토대로 경기도 정체성 및 도민의 자긍심 강화방안 모색을 위한 연구보고서를 발표했다.
 

 

경기도민 3,000명을 대상으로 지난 2월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65.6%경기도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이미지가 수도권/서울 근교라고 인식하고 있었다. 9.1%살기 좋다’, 5.9%친숙하다’, 5.8%교통이 편리하다순으로 나타났다.
 

 

동 조사 결과, 경기도 및 시·군에서 선정(2012)경기도 역사인물 33중에서 정약용이 경기도를 대표하는 역사인물 1위로(1순위 27.2%, 1+2+3순위 60.9%), 경기도를 대표하는 문화유산으로는 1위 수원화성(54.3%), 2위 남한산성(12.2%), 3위 행주산성(1.6%) 순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은 경기도 정체성을 위한 중요 요소로 신뢰성(10.2%)’, ‘미래지향성(10.1%)’, ‘공정성(9.0%)’, ‘실용성(8.9%)’을 높게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경기도 역사(13.6%) 및 고유 문화(15.7%)에 대한 인식이 낮은 반면, 높은 잠재력을 가진 경기도 지역자산으로 역사문화자원이 3위를(9.9%) 차지하여 향후 역사문화자원 발굴 및 활용 등을 통한 경기도 문화정체성 확립이 요구된다.
 

 

연구를 수행한 김성하 경기연구원 연구위원은 경기도는 주변성에서 주체성으로 변화의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지리적·행정적 환경에 의한 주변적(수도권/서울 근교) 이미지로부터 벗어나 경기도민으로서 미래를 향한 주체적 의식 함양 및 활동 기반 마련을 위한 다각도의 정책적 접근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또한 경기도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이해는 경기도 내 각 지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인식제고로부터 가능하다이는 곧 지역민으로서 그리고 경기도민으로서 자긍심 고취 및 지역정체성, 나아가 경기도 정체성 확립 토대로 작용한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 정책으로 후속연구를 통한 지속적인 경기도 정체성 확립 도모 경기학연구센터 확대 운영을 통한 경기학 관련 연구·교육·홍보 강화 경기도민의 지속적 거주의향 제고를 위한 집중적 분석 및 지원 경기도 및 31개 시·군 기초자치단체 간 긴밀한 협력관계 구축 자긍심개념 정립과 함께 철학적 사유 확산 노력 등을 제안했다.

최민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