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18 17:22

  • 기획취재 > 사건사고

고양노동지청, 체불 '아파트 경비용역 사업주' 구속

기사입력 2019-06-27 13:5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용노동부 고양지청(지청장 김연식)은 지난 26일 오후 노동자 21명의 임금과 퇴직금 9천여만 원을 체불한 경영주 A(·39)씨를 근로기준법, 근로자퇴직급여보장법 위반 혐의로 구속했다.
 

 

A씨는 아파트 경비용역을 주된 사업으로 하는 회사(전국 30여개 현장에 180여 명의 노동자 근무)를 인수할 당시 126천만 원의 부채가 있었고, 인수 전 회사에서도 노동자 31명의 금품 66백여만 원 미지급 및 30명의 금품 1억여 원을 미지급하여 고양지청 등 5개 노동지청에 6건의 지명통보와 벌금 미납 2건으로 지명수배 된 상태였다.

 

회사를 인수한 A씨는 한 달 사이에 노동자의 임금 지급을 위해 들어온 용역비 6천만 원을 개인 용도로 인출해갔으며, 노동자들은 첫 달 임금부터 받지 못하였다.

 

고양지청에 제기된 진정 뿐만 아니라 A씨 회사를 상대로 서울·경기 등 수도권에 제기된 금품체불 사건이 100여 건이 넘고, 이 중 70여 건은 노동자수 130여 명으로 체불금액이 5억여 원이 이르나 A씨의 출석 불응으로 정확한 체불내역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피해 근로자 수는 많게는 170여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고양지청 근로감독관에 따르면, A씨가 출석요구에 불응하고 실제 거주지도 파악되지 않아 체포영장과 함께 통신영장을 발부받아 실시간으로 위치 추적을 하여 수시로 거처를 옮겨 다니는 A씨를 8번의 잠복근무까지 하였으나 체포하지 못하였다가 지명수배 후 체포되어 구속에 이르게 됐다.

 

김연식 고용노동부 고양지청장은 이번 사건의 피해자 대부분은 60~70대인 경비원으로, A씨는 노동자의 임금으로 지급해야 할 용역비를 개인 용도로 사용하여 임금을 받지 못한 노동자의 생활을 더욱 어렵게 하였고 확인된 체불 노동자 수만도 130여 명에 이르고 피해 금액 또한 상당하여 구속까지 하게 된 사건으로, 노동자의 생계수단인 임금과 퇴직금을 지급하지 않는 상습 체불 사업주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끝까지 추적 수사하여 엄정하게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