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9-16 00:56

  • 뉴스 > 문화/관광

우리나라 사람들 올해 여름휴가 여행계획 어떻게?

기사입력 2019-06-30 00:1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한국관광공사(사장 안영배)와 함께 국민들의 여름휴가 여행계획을 조사했다. 이번 조사는 국민 1,005명을 대상으로 613일부터 18일까지 전화면접방식(한국갤럽조사연구소, 신뢰수준 95%, 조사표본호차 ±3.08%p)으로 진행됐다.
 

 

국민 중 올해 여름휴가 계획이 있는 응답자는 48.2%였으며, 이는 다녀올 계획이 있는 응답자(33.8%), 현재 미정이지만 다녀올 예정인 응답자(13.5%), 이미 다녀온 응답자(0.9%)의 합이다.

 

여름휴가 계획이 없는 응답자들이 꼽은 제약요인은 여가시간 및 마음의 여유 부족(39.3%), 여행비용 부족(24.7%), 건강상의 이유(20.4%), 가족 부양 부담(7.9%), 여름 외의 시기 고려(6.4%)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여름휴가 계획이 있는 국민 중 국내여행을 고려하는 응답자의 비율은 총 69.8%이다. 국내여행만 가는 국민(64.9%)뿐 아니라, 국내여행과 국외여행을 모두 가는 국민(4.9%)도 있었다. 국내여행 방문 목적지는 강원(30.6%), 제주(17.0%), 경남(13.4%), 전남(10.9%)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출발일은 7월 말, 8월 초(25.5%), 8월 초순(9.5%), 7월 초순(7.0%), 7월 중하순(6.9%) 순으로, 여행기간은 23(36.5%), 34(17.1%), 12(16.6%), 일주일 이상(5.2%) 순으로 나타났다.
 

 

예상 지출액은 평균 268천 원이며 20만 원 이상~30만 원 미만(29.3%), 10만 원 이상~20만 원 미만(26.7%), 30만 원 이상~50만 원 미만(21.4%), 50만 원 이상~100만 원 미만(12.2%) 순으로 응답이 많았다.

 

거주지에서 여행지로의 주요 교통수단은 자가용(71.9%), 비행기(14.8%), 철도(5.7%), 고속·시외버스(3.2%) 등의 순으로, 여행지에서의 숙박유형은 펜션(37.8%), 콘도미니엄(16.8%), 호텔(14.6%), 가족/친지의 집(6.0%) 순으로 선호되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