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18 17:22

  • 뉴스 > 기관단체

고양 명지병원, 응급의료기관 평가서 최우수 'A등급'

기사입력 2019-08-05 11:4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한양대학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 권역응급의료센터(센터장 김인병)2018년 응급의료기관 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보건복지부와 국립중앙의료원은 최근 2017101일부터 2018930일까지의 응급실 의료서비스 수준을 평가한 ‘2018년 응급의료기관 평가결과를 분석해 발표했다.
 

 

응급의료기관 평가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에 따라 지정된 권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센터, 지역응급의료기관, 전문응급의료센터 등을 대상으로 복지부장관이 매년 실시하며, 중앙응급의료센터에 평가 업무를 위탁하고 있다.

 

2018년 평가는 총 401개소 응급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권역응급의료센터 36개소, 지역응급의료센터 116개소, 지역응급의료기관 249개소였다. 응급의료기관 지정기준 충족 여부 등 필수영역을 비롯해 안전성, 효과성, 환자중심성, 적시성, 기능성, 공공성 등 7개 영역에 대해 평가한다.

 

평가항목 중 필수영역인 지정기준 충족 여부는 시설·장비·인력기준 전담인력 확보 수준은 응급실 내원 환자 수를 감안한 전담 전문의 또는 전담 의사 1인당 일평균 환자 수 응급실 과밀화는 응급실의 혼잡한 정도를 나타내는 병상포화지수와 중증상병환자 재실시간과 체류환자지수 중증응급환자 진료는 중증응급환자를 적정시간 내에 전문의가 직접 진료 및 해당 기관에서 최종치료 제공, 전원된 중증응급환자 중 최종치료 제공 없이 다른 기관으로 재전원한 비율 등을 평가 했다.

 

이와 함께 안전성은 예방가능한 부작용과 의료과오의 위험 방지 효과성은 근거 기반의 진료 제공 환자 중심성은 이용자의 요구와 욕구의 반영 기능성은 종별 적정 기능 수행 공공성은 지역사회, 응급의료체계에서 역할 수행 적시성은 중증도에 따른 시의 적절한 의료제공 등을 평가했다.

 

동일한 응급의료기관 종별 그룹 내에서 상위 30% 기관은 A등급, 필수영역이 미충족이거나 5등급 지표가 2개 이상인 기관은 C등급, 나머지 기관은 B등급을 부여한다. 이 같은 결과는 경기북서부 및 북부 지역의 응급의료센터 중 유일하게 명지병원만이 A등급 평가를 받은 것이며, 전국 36개 권역응급의료센터 중 11개 센터만이 A등급을 받았다.

 

한편, 명지병원 응급의료센터는 고양시와 파주시, 김포시와 개성공단을 포함하는 경비북서부 권역의 최종 응급의료를 책임지는 경기북서부 권역 응급의료센터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