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21 17:22

  • 뉴스 > 경기뉴스

눈물의 故 석원호 소방위 영결식 '경기도청장'으로 엄수

기사입력 2019-08-08 12:1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지난 6일 안성에서 발생한 화재 진압 중 순직한 안성소방서 석원호 소방위의 영결식이 8일 경기도청장으로 엄수됐다.
 

 

이날 오전 안성시체육관에서 열린 영결식은 고인의 유족과 장의위원장인 이재명 경기도지사, 박근철 경기도의회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 등 도의원, 소방공무원, 의용소방대원 등 500여 명이 함께한 가운데 진행됐다.

 

영결식장은 고인의 희생을 안타까워하는 이들로 가득 찼고 애통한 심정으로 참석한 유족과 동료 소방관들은 영결사와 조사가 이어지자 여기저기에서 참았던 울음을 터트렸다.
 

 

이재명 지사는 석원호 소방위의 고결한 희생을 추모합니다라는 제목의 영결사를 통해 먼저 비통한 심경으로 고인을 떠나보내시는 유가족 여러분, 그리고 고인의 희생을 자신의 일처럼 여기며 가슴 아파하고 계실 소방가족 여러분께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라며 고인의 유가족과 동료들에게 위로를 전했다.

 

이어 공직에 몸담으며 봉사하는 삶을 살아온 부친을 본받아 소방관이 되었다고 했다. 그래서인지 고인은 매사에 솔선수범했고, 현장에서도 밖에서도 그의 품성은 빛났다라며 고인에게서 투철한 직업의식과 고결한 희생정신을 봤다. 지하에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화마 속으로 뛰어들었고, 한 치의 망설임도 없었다. 마지막 순간까지 그는 참된 소방관이었고 그래서 더 많이 아프고 안타깝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동료 대표로 나선 송종호 소방장이 조사(弔辭)를 통해 고인의 넋을 기렸다. 송 소방장은 화마속으로 당신을 홀로 보낼 수밖에 없었던 그 순간에 아무것도 할 수 없었던 내가, 우리가 너무나도 원망스럽다라며 이젠 동료가 아닌 자랑스러운 대한민국의 소방관으로 국민 모두의 가슴속에 고이 남기를 바란다며 고인을 추모했다.

 

한편, 고인은 안성소방서 원곡 119안전센터 소속으로 지난 6일 화재진압을 위해 건물 지하 1층에 진입 중 원인미상의 폭발로 순직했다.
 

 

고인에게는 1계급 특별승진과 훈장이 추서됐으며, 고인의 시신은 이날 국립 대전현충원에 안장된다. 도는 국가유공자 지정 추진을 통해 고인의 안타까운 희생을 기릴 예정이다.

 

지난 20043월 임용된 고인은 송탄·화성·안성소방서를 거치면서 매사에 솔선수범했던 소방관으로 지난 2008년 경기도지사 표창을 받은바 있다. 슬하에 11녀를 둔 고인은 부친(72)을 모시며 성실하게 살아가던 가장인 것으로 알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