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09 16:18

  • 뉴스 > 경기뉴스

道, 간부공무원 성비위로 직위해제하고 중징계 요구

기사입력 2019-08-14 13:19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 감사관실이 도 간부공무원 A과장을 성 비위 관련 품위유지 위반으로 경기도인사위원회에 중징계 의결 요구함에 따라 지난 13일 도는 즉시 직위해제 조치했다.
 

 

도에 따르면 A과장은 최근 부서 송환영식에서 옆 자리에 앉은 소속 여직원이 계속 거부의사를 밝혔음에도 부적절한 신체접촉 행위를 하여 당사자는 강한 불쾌감을 표시했고, 동석했던 직원들 또한 성적 굴욕감과 혐오감을 느끼게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일 A과장은 술에 취한 상태였고, 그날의 행위에 대해 거의 기억을 못한다고 진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도 감사관실은 A과장이 성비위 예방에 앞장서야 할 위치에 있음에도 소속 직원들에게 성적 수치심을 느끼게 할 만한 행위를 함에 따라 공직기강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으로 판단하여 일벌백계 차원에서 중징계를 요구했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위계를 이용해 성적 폭력을 행사하는 것은 결코 묵과할 수 없는 중대한 비위행위라며 다시는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무관용 원칙으로 엄중 문책하고 공직 기강을 확립하겠다고 강조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