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9-16 00:56

  • 뉴스 > 구청뉴스

고양시·농관원, 추석 성수식품 원산지 등 위생점검

기사입력 2019-08-20 15:0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일산동구는 오는 21일부터 27일까지 추석을 대비해 관내 성수식품 판매업체 5곳에 대한 위생점검을 실시한다.
 

 

명절에 시민들이 많이 찾게 되는 대형 유통매장 및 전·튀김 전문점을 중심으로 무허가 제품 및 유통기한 경과 제품 판매 냉동·냉장식품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여부 비위생적인 식품 취급 여부 등 전반적인 식품위생 관리 상태를 확인한다.

 

점검결과 경미한 위반사항은 현장에서 시정조치하고 위반정도가 중대한 경우 관련 법령에 따라 행정조치를 할 예정이다.

 

구 관계자는 안전한 먹거리로 모두가 즐거운 한가위를 보낼 수 있도록 영업장에서는 식품안전관리에 각별히 유의해 주시기 바라고, 각 가정에서도 음식조리 전 손 씻기 등 철저한 위생관리를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파주고양사무소(소장 최영일, 이하 농관원)에서도 추석 명절을 앞두고 수요가 늘어나는 제수·선물용 농식품의 국산 둔갑행위 등 원산지 부정유통행위 근절을 위해 819일부터 911일까지 원산지 표시 집중단속을 펼친다.

 

올해는 이른 시기에 추석을 맞이하여 아직 수확철이 도래하지 않은 과일류 보다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는 축산물과 건강전통식품에 중점을 두고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

 

1단계로 819일부터 830일까지는 본격적인 출하를 앞두고 이들 성수품을 제조·가공하여 보관하고 있는 제조가공업체와 미리 주문을 받아 판매를 준비하고 있는 통신판매업체를 위주로 단속하고, 이어서 2단계로는 추석이 임박하여 수요가 몰리는 시기인 91일부터 911일까지는 소비자가 많이 찾는 백화점·대형마트전통시장 등 도소매업체를 대상으로 중점 단속한다.

 

특히 공휴일과 야간 등 원산지표시 취약시간에도 단속을 강화하고, 원산지가 의심되는 경우 시료를 채취하여 유전자 분석 등 과학적인 식별법을 활용하게 된다.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하여 위반규모가 크거나 고의적인 거짓표시 위반사범에 대해서는 구속수사를 통해 무거운 처벌을 받도록 할 예정이다.(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고하고,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경우 1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 처분을 받음)

 

농관원 최영일 소장은 앞으로도 소비자들이 농식품의 원산지 표시를 믿고 구매할 수 있도록 지도단속을 강화하는 등 유통질서를 확립하여 소비자와 생산자 보호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강조하였다.

 

또 추석 제수용 농산물을 구입하기 전 농관원 홈페이지의 원산지 식별정보를 활용하면 우수한 우리 농산물을 구입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설명하면서, 농식품을 구매할 때는 원산지를 확인하고 원산지가 표시되지 않았거나 표시된 원산지가 의심되면 전화(1588-8112) 또는 인터넷(www.naqs.go.kr)로 신고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