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09-20 14:11

  • 뉴스 > 사회정보

가정 내 화재감지기와 소화기 보유, 단독주택 '취약'

기사입력 2019-09-02 16:20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주택용 소방시설 설치 의무화가 본격적으로 시행된 지 26개월이 지난 현재, 가정 내 화재감지기와 소화기 둘 다 보유하고 있는 비율은 201749%, 201852%, 201967%로 매년 증가 추세를 보였다. 그러나 아파트(79%)에 비해 단독주택(38%)이나 연립·다세대주택(44%)의 보유율은 여전히 취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도에 따르면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으로 도민 생활 안전과 관련해 도정현안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저소득층일수록, 고령층일수록, 여성일수록 재난·사고 발생시 행동요령 인지도가 낮아 취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연계해 재난 취약층에 대한 안전교육 필요성에 대해 도민 54%매우’, 37%대체로등 전체 91%가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문제는 취약층 외에도 일반적인 안전교육이나 훈련 경험이 많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조사결과 최근 5년 이내 학교, 직장, 인터넷, 책자와 영상물 등에서 안전 교육이나 훈련 경험 여부에 대해 도민의 58%가 경험이 없다고 응답했다. 특히 재난·사고 발생 시 화재(79%) 지진(77%) 행동 요령에 대해서는 도민 대부분이 알고 있었지만 풍수해(56%) 감염병(51%) 붕괴사고(43%)시 행동요령은 잘 모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 내 안전 체감도와 관련해서는 비교적 좋은 결과가 나왔다. 응답자 57%는 시설물 안전 대비를 위한 도의 노력에는 긍정적 평가를 했고, 67%는 경기도가 안전사고로부터 전반적으로 안전하다고 느끼고 있다고 답했다. 하지만 노력과 별개로 우리 사회가 안전매뉴얼대로 재난 및 사고에 대한 예방, 대응이 되지 않고 있다는 인식은 57%로 다소 높게 나타났다.

 

다중시설 이용 시 비상구 위치 확인과 같은 평소 안전 생활 습관은 낮은 수준(45%)이었다. 다만, 2015(19%) 대비 2배 이상 개선된 것은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도 안전관리실장은 이번 조사를 통해 가정 내 소방시설 설치 비율이 꾸준히 증가하는 등 안전도가 높아지고 있으나, 여전히 안전 사각지대에 대한 제도적 기반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특히 안전취약계층에 대한 안전교육 및 재난 시 행동요령 홍보를 확대하는 등 도민들의 안전문화 확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케이스탯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824일 만19세 이상 경기도민 1,000명을 대상,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하였으며 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는 ±3.1%p.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