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06 18:46

  • 뉴스 > 기관단체

고양 명지병원에 수도권 최초 다인용 '고압 산소치료기'

기사입력 2019-09-04 13:09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소재 한양대학교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에 수도권 최초로 다인용 고압산소치료기가 설치된다. 경기도는 지난 3일 도내 응급의료 인프라 강화하고 중증응급환자의 신속한 치료를 위한 경기도 응급의료기관 고압산소챔버 장비비 지원 사업공모 결과, 명지병원에 10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를 설치하기로 했다.
 

 

고압산소치료기는 가스 중독 응급환자 골든타임을 위한 유일한 치료 장비로 수도권에서는 최초로 명지병원 등에 다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가 설치되는 것이다.

 

고압산소치료기는 일산화탄소 중독뿐만 아니라 잠수병 및 가스색전증과 같은 응급환자의 치료는 물론 화상, 당뇨발, 뇌농양, 골수병, 버거씨 병 등의 만성 질환의 치료에도 효과가 큰 것으로 알려졌다.

 

다인용 고압산소치료 챔버는 가스 중독 등의 재난상황으로 중증응급환자가 발생되었을 경우 의료진이 함께 입실하여 치료가 가능한 장비로 2ATA 이상의 압력이 가해진 챔버 안에서 100%에 가까운 산소로 호흡하는 치료로 체내 산소 분압을 높여 괴사성 질환을 치료하는데 도움이 되며 난치성(만성)상처 치료에 그 효과가 입증되면서 전세계적으로 활발하게 사용 중이다.
 

 

고압산소치료 챔버 설치의 필요성은 지난해 1230일 수원의 한 대형건물에서 가스 중독으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된 고교생이 경기도내 장비가 없어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재 이송되는 일이 발생하면서 대두됐다. 이어 강릉 펜션 일산화탄소 누출 사고가 발생하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접 고압산소치료 챔버의 도내 설치 필요성을 강조했다. 경기도는 지난 6월 추가경정예산에 중증 응급환자를 위한 고압산소치료 챔버 설치 지원비로 22억원을 책정해 편성, 대상기관 응모를 시행한 것이다.

 

김진구 한양대 명지병원장은 금년 말까지 시설과 장비 구비는 물론 시험가동까지 완료하겠다내년 초부터는 경기북부권역 뿐만 아니라 서울, 인천, 경기 지역에서 발생하는 환자들을 치료할 수 있도록 핫라인 구축, 중증응급환자의 골든타임 내 치료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3일 사랑나눔 사업의 일환으로 명지병원 월례조회에서 추석명절 고양시 관내 저소득가정 생계비 지원을 위한 사랑의 성금 전달식을 가졌다.
 

 

명지병원은 직원 기부금, 병원 지원금, 바자회 수익금 등으로 모인 사랑나눔기금으로 저소득층 환우 의료비 지원사업, 지역사회 저소득층 지원, 국내·해외 의료봉사 활동 지원 등을 추진해 오고 있다. 20173월에는 저소득가정 청소년에게 운동화(1천만 원 상당)를 지원했고 같은 해 12월에는 저소득가정에 난방유를 지원해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도움을 준 바 있다. 또한 2018년에 이어서 이번 추석에도 사랑의 성금 1천만 원을 기탁해 경기북부사랑의열매를 통해 저소득가정에 추석명절 차례비로 따뜻한 사랑을 전할 예정이다.

 

명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 정해동 사무국장은 명지병원은 어려운 이웃들을 돕는 나눔사업에도 으뜸가는 병원이 되고자 사랑나눔기금을 조성해 운영하고 있으며, 직원들의 사랑이 모인 성금으로 도움이 절실한 저소득가정에 지원해 마음이 따뜻한 추석명절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날 전달식에 참석한 고양시 관계자는 지속적으로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주시는 명지병원 직원들의 따뜻한 마음에 감사드리며, 성금은 꼭 필요한 가정에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