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2-06 18:46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시, 버스요금 인상에 '청소년 할인율 서울과 통일해야'

기사입력 2019-09-23 15:42 최종수정 2019-09-23 22:4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오는 28일 시내버스 요금 200~450원 인상을 예고한 가운데(2019915일자 경기도 버스요금 인상에 도민 부정평가 어찌하나기사참조), 고양시는 도내 대중교통 정책을 시행함에 있어 경제적으로 취약한 청소년(13~18)의 통학요금의 교통비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며 대중교통 버스요금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오는 28일 경기도에서 시내버스 요금인상 정책 시행과 관련해 경제적으로 취약한 중·고등학생 청소년 교통요금 부담이 가중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요금 감면비율이 성인요금 대비하여 기존 30% 감면을 40%로 확대해야 된다는 것이다.

 

그 이유는 서울시와 경기도는 동일한 수도권 통합환승요금제 적용을 받고 있지만 서울시 버스요금과의 격차가 심해 경제적으로 취약계층인 중고생 통학요금의 할인폭 확대 요구가 증가하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현재 서울시는 청소년 요금의 할인율을 40%까지 감면 확대하고 있는데 반하여 금번 경기도에서는 시내버스 요금이 인상되면서 요금 격차는 더욱 심해져 지역 주민의 반발은 물론, 특히 청소년들이 반발을 사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금번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인상에 대하여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줄이기 위해서는 기존 청소년 할인제도를 확대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관내 고등학교 재학생 김모군(17)은 서울시 버스와 경기도 버스의 요금 할인폭이 차이가 발생하고 있어 가까운 거리를 이동할 때도 서울시 노선버스를 우선적으로 이용하는 불편함이 있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23일 대중교통 관계부서 대책회의를 열고 이번 경기도 시내버스 요금인상에 다른 지역 주민들의 반발을 줄이기 위해서는 기존 청소년 할인제도를 서울시 수준인 40%까지 확대 적용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고양시에서는 추가적인 할인 손실금에 대한 지자체 부담금이 일부 가중되더라도 적극적인 할인율 정책 추진함으로써 수도권(경기, 서울, 인천)에서 동일한 할인제 요금적용으로 통일성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입장이다.

 

이재준 시장은 이날 회의에서 고양시 버스업체들의 경영난 해결에 동참하는 차원에서 요금인상에는 동참하지만 이번 기회를 통해 청소년 요금 할인율의 차별문제 등은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앞으로 고양시는 서울시 대비 불균형한 할인율을 적용받고 있는 경기도 관내 시군들의 의견을 공유함으로써 청소년 요금제 할인율 확대시행을 경기도에 제안할 예정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