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0-18 17:22

  • 뉴스 > 고양뉴스

고양內 기피시설 관련 서울시 '마스터플랜' 수립 계획

기사입력 2019-09-27 00:3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덕양구 관내의 서울시 주민기피시설로 인해 악취, 교통체증 등 열악한 주거 환경으로 정신적·경제적 손실에 직면한 주민들이 폭발, 민원을 제기함에 따라 고양시장·시의원들이 박원순 시장에게 피해대책을 요구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는 26일 서울시청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그간 불거진 의혹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
 

 

고양시 덕양구 관내의 주민들, 특히 난지물재생센터가 위치한 대덕동 주민들은 기피시설의 지하화 또는 영구폐쇄를 요구하며 지난달 19일부터 난지물재생센터로 진입하는 서울시의 분뇨 및 음식물쓰레기 폐수 차량에 대한 실력 저지에 나선 가운데(2019819일자 고양 대덕동 주민 뿔났다, 난지물센터 서울차량 저지기사참조), 이달 들어 이재준 고양시장은 서울시는 서울 내 소재한 기피시설의 개선에만 급급하고 고양시에 있는 서울시 소유 기피시설은 사실상 방치한 상태로, 이번 사태의 책임은 서울시에 있다더 이상 장기계획을 운운하며 고양시민을 우롱하지 말고 즉각 기피시설 현대화 및 전면 지하화에 나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조성 사업에 매달릴 것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에게 수십 년간 고통을 주고 있는 난지물재생센터 지하화부터 해결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서울시 의회는 올해 예산에 반드시 지하화 예산을 반영해야 할 것라고 지적했다.

 

이후에도 이재준 고양시장은 고양시정연수원에서 열린(96) 고양시-서울시 간 공동협의회에 참석해 기피시설 문제는 시설별 대응이 아닌 전반적으로 볼 문제이며 양 시가 피해갈 수 없는 문제이므로 서울시 차원의 종합적인 대책이 마련되어야 한다서울시는 난지물재생센터 지하화 예산을 내년에 반드시 반영하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서울시는 26일 브리핑에서 난지물재생센터 개선사업 중단은 예산 부족이 아닌 고양시의 관리계획 변경 불허가 원인이라며 서울시는 2012년 고양시(최성 전 시장)와 함께 2030년까지 총사업비 3천여억 원을 들여 단계적으로 센터를 지하화하고, 공원을 만들겠다는 내용의 공동합의문을 체결했지만, 단기사업부터 중단된 상태라며 이는 고양시의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불허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난지물재생센터 내 그린벨트지역에 하수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하수슬러지를 무단 적치해 고양시 시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이 지난 16일 하수슬러지 오염토양의 시료를 채취하여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성분검출을 의뢰하고 고양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한 것과 관련, 서울시는 기계 고장에 따른 조치 방안으로 부득이하게 유휴부지에 야적한 것으로, 현재는 원상 복구하였고 토양오염은 분석 결과에 따라 상응하는 조치를 할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끝으로 서울시는 앞으로 나올 마스터플랜에는 하수처리 및 주민친화공간 조성 등 부지활용 계획 반영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에 대한 실질적 지원방안을 고민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월 더불어민주당 정판오 의원은 고양시의회 임시회(229) 시정질의에서 고양시 덕양구 관내 서울시 주민기피시설로 인해 고양시민들이 정신적·경제적 손실에 직면하고 있는 상황과 관련, 최성 전 시장과 박원순 서울시장 간 맺은 상생발전을 위한 공동합의문은 휴지조각에 불과한 협약이라며 고양시의 적극적 행정을 주문한 바 있다(2019216일자 고양시의회 정판오 의원, 고양·서울간 기피시설 상생협약은 휴지조각 불과기사참조).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