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19-11-12 17:22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가 김대중 사저 매입···일산연합회 등 '반대'

기사입력 2019-10-21 17:22 최종수정 2019-10-21 20:4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내년 초 일산동구 정발산동에 위치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사저 매입에 나서기로 하자 시민단체에서 철회를 주장하고 나섰다.
 

 

고양시는 오는 1125일부터 1212일까지 18일간의 일정으로 개회할 예정인 고양시의회 제2차 정례회의 ‘2020년도 예산안에 김대중 대통령 사저(정발산동 1327-6·7, 대지 440, 건축물연면적 458.73지상2, 2개동) 매입비용 25억 원과 인테리어 45천만 원 등 총 298,400만 원을 (예산에)올리기로 했다.

 

이에 시민단체 일산연합회는 21“1만여 회원이 활동하는 일산연합회외 시민단체 등과 고양시 주민들은 이에 강력 반발하며 동의 할 수 없다역대 대통령 중 김대중 기념관이 전국에 편중되게 많은데, 연관성도 없는 일산에서 겨우 2년 남짓 살았던 사저를 수십억을 들여 매입하고 매년 수억의 운영비를 낭비하려는 정책발표에 주민들은 분노하고 있다고 밝히고 무리한 사저매입 시도로 혹여나 터무니없이 많은 비용을 지불하게 되는 일은 없을지, 특정 시민단체에 세금과 일자리 몰아주기식의 밀실 내정이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에 고양시 관계자는 김대중 대통령 사저는 전에 살던 소유주 사망 후 상속분쟁으로 복잡하게 얽혀 있었으나 올해 9월 소유권 관계(가압류 해제) 등 모든 것이 정리됐으며, 이에 앞서 지난 7월 고양시에서 매입 의사를 타진해 현 소유주로부터 매각 의사가 있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말했다.

 

김대중 기념관으로서는 신안 하의도 생가, 목포의 김대중 노벨평화상기념관, 동교동 김대중 도서관 정도이며, 정발산동 김대중 대통령 사저의 경우 일대가 단독주택시범지구로 묶여 있어 기념관이나 박물관으로의 활용(용도변경)은 어렵고 관광지로서의 역할이 기대된다사저 매입 후 운영과 관련해서는 시에서 직접 운영 또는 위탁운영을 생각할 수 있으나, 사저 매입 결정전이라 정해진 것은 없으며, 문화재로 등록된 서울 서교동의 최규하 대통령 사저를 서울시가 직접 관리하듯이 고양시 문화해설사를 고용하여 직영화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5일 고양시의회 시정질문에서 채우석 의원이 김대중 대통령의 집을 평화의 기념관으로 새롭게 조성하는 것에 대한 이재준 고양시장의 답변을 요구하자 대통령이 어느 분이 됐든 그분들의 역사를 기록해서 그것이 여야를 넘나들고 남북이 하나 되는 그날까지 통일을 위해서 많은 분들의 기록이 보존되는 그런 자리였으면 좋겠다고 답변했는데, 지난 7월 이미 사저 매입에 대한 의향을 집 소유지에게 물은 것으로 보아 채우석 의원의 시정질문과 관계없이 (매입)추진 중이었음을 짐작할 수 있다.

 

또 지난 2014년 최성 전임시장 때 김대중 대통령 사저 활용방안 용역 예산 심의 당시에는 매입비가 18억 원에다 리모델링비가 12억 원으로 총 30억 원을 예상한 바 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