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1-20 23:23

  • 뉴스 > 고양뉴스

고양 명성운수 2차 파업 16일 예고 '고양시 대책회의'

기사입력 2019-12-06 14:02 최종수정 2019-12-10 12: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명성운수 2차 파업에 대비해 관내 시내·마을버스 업체와 대책회의를 실시하는 등 해결방안을 모색 중이다.
 

 

명성운수는 지난 1119일부터 23일까지 5일간 파업을 실시했고, 고양시의 중재로 운행을 재개하면서 3주간 추가 교섭기간을 가지기로 노·사간 합의했었다. 현재 노측에서는 협의가 다시 결렬될 경우 1216()부터 2차 파업에 돌입할 수 있음을 예고한 상태다.
 

 

이에 고양시는 2차 파업에 대비한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하고 있으며, 지난 1차 파업 때와 같이 주요 노선을 대체운행 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관내 타 업체에서 예비차량을 지원하고 전세버스·택시·관용차량 등을 총동원하여 1차 파업 당시 170여 대보다 더 많은 200여 대를 운영할 예정이다. 동시에 고양시는 추가 교섭기간 노·사간 합의점을 찾을 수 있도록 끊임없는 소통도 유지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이완범 대중교통과장은 “1차 파업 운영사례를 참고삼아 부득이하게 2차 파업이 발생할 경우 시민불편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준비 중이라며 원만한 협상타결이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극단적인 파업이 아닌 상생하는 방안을 찾을 수 있도록 노·사 양측에 권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