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30 23:20

  • 뉴스 > 경기뉴스

道·의정부, 경기북부 '서울고법 원외재판부' 설치 노력

기사입력 2019-12-11 14:0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사법서비스 소외지역인 경기북부지역의 고양·파주시가 주민 권리를 찾고자 일산에 위치한 의정부지방법원 고양지원의 지방법원 승격과 가정법원 설치를 촉구하는 청원문을 법원행정처에 전달하고 범시민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이화순 경기도 행정2부지사와 안병용 의정부시장, 이임성 경기북부 지방변호사회 회장은 11일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서울고등법원 원외재판부 유치 추진 협약서에 서명했다.
 

 

현재 경기북부 10개 시군은 경기남부의 부천, 김포와 더불어, 서울시, 인천시, 강원도와 함께 서울고등법원 관할구역에 해당된다.

 

문제는 인구 300만의 인천시의 경우 올해 3월 원외재판부가 설치됐으나, 340만 명이 거주하는 경기북부는 별도의 원외재판부가 아직 없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북부 도민들은 2심 재판을 받기 위해 서울 서초동까지 최소 1시간 이상(의정부시 기준)의 먼 거리를 오고가야 했다.

 

더욱이 2018년 기준 의정부 지방법원의 민사·가사 사건의 처리건수는 2,385건으로, 인천지방법원 2.654건 대비 약 90%에 육박해 이에 걸맞은 사법서비스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어왔다. 특히 현 정부의 지방분권가치 실현 차원에서도, ‘균형발전차원에서도 원외재판부 설치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것이 도의 설명이다.
 

 

실제로 경기연구원이 지난달 발표한 경기북부지역 사법서비스 향상을 위한 정책방안보고서에 따르면, 향후 경기북부 지역 인구 증가와 산업분야 성장에 맞춰 관련 인프라 구축의 필요성이 제기된 바 있다(2019114일자 의정부에 고등법원 원외재판부, 고양·파주는 고양지방법원 승격을!’ 기사참조).

 

협약에 따라 도는 광역지자체로서 의정부시와 경기북부 지방변호사회가 추진하는 유치활동을 적극 지원·협조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관계기관 실무회의를 통한 공조체계 유지, 도의회 등과의 협력을 통한 대외 공론화, 전문성 보완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의정부시는 유치활동이 원활이 진행될 수 있도록 관련 조례 제정, 유치추진위원회 구성 등 행·재정적 실무를 담당하고, 경기북부 지방변호사회는 서명활동 등 민간주도 유치활동을 펼쳐나갈 계획이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사법 서비스 개선에 대한 경기북부 도민들의 열망이 크다오늘 협약은 시작이다. 경기북부에 서울고등법원 원외재판부가 설치될 수 있도록 경기도를 비롯한 관계기관 모두가 합심해 적극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