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1-23 16:06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시 中企특례보증, 비제조업까지 확대 '작년 980억'

기사입력 2020-01-07 12:59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20201월부터 중소기업특례보증을 기존의 제조업뿐만 아니라 비제조업까지 확대한다. 특례보증은 관내 운전자금 융자지원 신청 업체의 재정상태가 영세하여 담보나 신용으로 제1금융권 융자제도 이용이 어려울 경우 경기신용보증재단의 보증지원을 받을 수 있는 제도다.
 

 

1999년부터 특례보증을 실시하고 있는 고양시는 2019년까지 경기신용보증재단에 108억을 출연했다. 경기신용보증재단의 기업들에 대한 보증방식은 총출연금의 4배수를 보증하며 기업들이 자금을 빌리면 보증한도는 줄어들며 상환하면 다시 늘어나는 방식이다.

 

시 관계자는 고양시가 1999년부터 일정액의 출연금을 경기신용보증재단에 출연함에 따라 100억 정도의 특례보증 여유액이 발생했으며, 제조업 평균 보증액과 같은 비율로 비제조업도 보증을 실시해도 특례보증한도에 여유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고양시는 4배수 방식으로 특례보증을 실시한 결과, 201912월말 기준으로 980억 정도의 특례보증을 했으며, 총출연금 대비 9배 정도의 보증을 실시했다. 고양시의 이번 결정으로 기존 제조업뿐만 아니라 고양시 산업군 전반에 걸쳐 다양한 분야에 보증을 지원함으로써 기업들이 안정적으로 경영을 할 수 있고, 매출증대, 부가가치 창출, 고용창출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특례보증관련 자세한 문의는 경기신용보증재단(1577-5900)으로 하면 된다.

 

한편, 고양시는 시민의 기후변화에 대한 인식 증진과 환경보전의식 함양 등을 위하여 2020년 고양시 기후환경분야 지방보조금 지원사업자를 7일부터 공개 모집한다.

 

2020년 고양시 기후환경분야 지방보조금 지원금액은 총 20,500천원으로, 기후변화 문제에 대한 이해 증진 및 참여 확대를 위한 기후학교사업과 환경오염 사전 예방 및 환경보전 의식 확산을 위한 환경감시사업으로 나누어 진행된다.

 

이번 지방보조금 신청자격은 고양시에 주소를 둔 비영리단체 및 비영리법인 등이며, 지원을 신청하고자 하는 단체는 고양시 홈페이지에 공고된 신청서류를 구비하여 오는 117일까지 고양시 기후대기과로 접수하면 된다. 아울러 지방보조금 지원단체는 기후대기과 내부평가를 거친 후, 고양시 지방 보조금 심의위원회에서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나날이 심해지는 기후변화와 환경오염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시민인식 변화를 통한 민간의 참여 확대가 절실하다, “투명한 지방보조금 사업 운영을 위하여 지원단체 선정과 사업수행상황 점검 등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전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