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1-25 23:53

  • 오피니언 > 기자수첩

고양시, 장기요양시설 과잉 '덕양구 노인복지시설 부족'

기사입력 2020-01-07 13:3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현황을 분석 결과, 덕양구가 노인인구 대비 시설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현재 고양시 노인인구 비율은 12.2%이며 2028년에는 20.6%로 초고령 사회로 진입될 것으로 전망되어 급속한 고령화에 따른 노인과 관련된 문제들이 큰 사회적 이슈로 나타날 가능성이 높다.
 

 

고양시정연구원은 지난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에 선제적,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해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현황 분석을 통해 수요를 추정해보고,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네트워크 현황 분석을 통해 노인중심의 통합적· 효율적 인프라 운영방안을 제시한 2019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구축 방안보고서를 발표했다.

 

고양시는 2019년 현재 기능약화 노인 규모를 추정해 본 결과 시설요양 필요 노인은 3,304, 재가돌봄이 필요한 노인은 10,128, 생활지원이 필요한 노인은 10,806명으로 추정되며 2030년에는 시설 요양 필요노인이 6,600, 재가돌봄이 필요한 노인이 20,263명으로 두 배 정도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였다.
 

 

GIS(Geographic Information System) 분석, 수요·공급 격차 집중도 계수 분석, 비형평계수와 조정계수 등을 통하여 고양시 노인복지 인프라 현황을 분석 해 본 결과, 노인복지시설 수요, 공급간 비율은 일산 동구가 가장 높고 덕양구가 가장 낮아 덕양구가 노인인구 대비 시설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행정동으로 구분하여 노인인구 및 고양시 전체 시설량 대비 시설 과소 투입 지역을 살펴본 결과 삼송동, 성사동, 원신동, 창릉동, 행주동, 화전동, 정발산동, 송포동 순으로 나타났다.
 

 

인구규모 유사지역(고양시, 수원시, 성남시, 용인시), 경기도 대비 장기요양기관(노인의료복지시설, 재가 장기요양기관)은 공급 초과 상태이며 노인복지관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정화 고양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은 고양시 노인복지관은 현재 포화상태로 여가, 돌봄에 대한 노인 욕구를 충족시키기 위해 빠른 시일내 노인복지시설이 부족한 지역을 중심으로 노인복지관의 추가 건립하여야 하며, 장기요양기관은 201912월부터 실시될 지정제 및 재지정제를 활용하여 신규 진입을 조절하고 양적인 인프라 확대보다 질높은 서비스 제공을 위한 지원방안 중심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