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8 01:52

  • 뉴스 > 교육뉴스

고양시 대화도서관, 500페이지 넘는 벽돌책 완독 진행

기사입력 2020-01-13 15:02 최종수정 2020-01-13 18:0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대화도서관가 지난해 시작해 시민의 큰 호응과 인기를 얻은 벽돌책깨기 프로젝트를 2020년 이어 진행한다. 500페이지가 훌쩍 넘는 두꺼운 책들을 흔히 벽돌책이라고 하는데, 벽돌책깨기 프로젝트는 너무 두꺼워 포기한 책을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2달 간 한권을 완독하는 목적의 장기 프로젝트다.
 

 

벽돌책깨기 프로젝트는 2020년 총 6시즌을 진행한다. 벽돌책을 권당 두 달, 격주 수요일 저녁 7시부터 9시까지 강양구 작가와 함께 읽고 질문하고 토론하는 시간을 4회씩 갖는다. 진행은 2019년에 이어 강양구 작가가 맡아 책이 품고 있는 방대한 사유의 맥락과 배경지식 등을 친절히 짚어줄 예정이다.

 

올해 상반기에 함께 읽을 책들은 시즌1(12) 조너선 하이트의 나쁜교육’, 시즌2(34), 주디스 리치 해리스의 양육가설’, 시즌3(56) 세라 블래퍼의 어머니의 탄생을 선정했다.

 

이번 강연은 시민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시즌별로 매월 둘째, 넷째주 수요일 저녁에 진행되며, 각 시즌마다 50명 선착순 접수한다. 자세한 사항은 고양시도서관센터(http://goyanglib.or.kr)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타 안내는 대화도서관(031-8075-9123)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강양구 작가는 현재 과학전문 기자이자 지식 큐레이터로 다양한 매체에서 활동 중이다. 주요저서로는 세바퀴로 가는 과학 자전거’, ‘아톰의 시대에서 코난의 시대로’, ‘수상한 질문, 위험한 생각들’, ‘과학의 품격등이 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