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4-03 12:29

  • 뉴스 > 경제뉴스

고양시 관내 기업들, 올해 경기 더욱 악화될 것 전망해

기사입력 2020-01-16 23:1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기업들의 체감경기가 20194분기(68) 이후 소폭 상승하며 ‘70대선을 회복하였으나 여전히 기준치를 크게 하회하며 부정적 전망을 이어갔다.
 

 

고양상공회의소(회장 권영기)는 최근 고양시 관내 600개 제조업 및 도소매업체를 대상으로 ‘20201/4분기 기업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한 결과, 1분기 전망치가 제조업에서 ‘57’, 소매업에서 ‘81’로 나타나며 종합지수는 ‘70’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70대선을 넘지 못했던 20193분기(69)4분기(68)에 비해서는 2포인트 상승했으나 경제상황에 대한 기업들의 우려는 계속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20년도 우리나라의 경제흐름을 묻는 질문에서는 대다수의 기업들이 2019년보다 악화’(44%)될 것 이라 응답했으며, ‘올해와 비슷’(36%)이라는 응답 또한 많은 기업들이 선택했다. ‘호전’(13%)될 것이라 전망하는 기업들과 매우 악화’(8%)라고 응답한 기업들이 그 뒤를 이었으며 매우 호전’(0%) 될 것이라 전망하는 기업은 존재하지 않았다. 이 같은 응답 결과는 최근 몇 년간 침체되고 있는 경제상황에 따른 부정적 인식이 큰 것으로 보이며, 중소기업이나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뿐 아니라 경제계 전체에 희망을 심어줄 수 있는 정책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새해 사업계획 방향을 묻는 질문에서는 보수적이라는 응답이 68%를 기록했고, ‘공격적사업계획을 계획한 기업은 32%로 나타났다.
 

 

사업계획 방향을 보수적이라고 답변한 기업들은 그 이유로 불확실성 증대로 소극적 경영’(70%)이라는 응답을 대다수 기업이 선택하였으며, 이어서 서비스·신산업 등 신규투자 기회 봉쇄’(10%), ‘원자재값 변동성 확대’(9%), ‘국내시장 포화로 투자처 부재’(7%) 순으로 나타났다.

 

2020년 정부의 후반기 역점 경제정책을 묻는 질문에서는 고용·노동정책 탄력적용38%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서 파격적 규제개혁’(33%), ‘수출·투자 모멘텀 회복’(23%), ‘벤처창업 활성화·스케일업(Scale-Up)’(5%)순으로 나타났다.

 

매분기별로 고양상공회의소가 조사하고 있는 고양지역 경제 관련 조사로는 지역경제관련 주요 정책 중 2020년도 고양시 예산의 우선 투입 분야에 관한 질문항목을 마련했다. 조사에 응답한 고양시 기업들은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26.1%)을 가장 우선 투입 되어야할 분야로 꼽았으며, 두 번째로 광역 도로교통 인프라 구축(대곡소사선·인천2호선·GTX-A )’(19.4%), 그 뒤를 이어 일산테크노밸리 기업 유치’(17.4%)지식산업센터 활성화’(13.4%), ‘고양시 경쟁우위 산업지원(마이스·드론·남북경협 등)’(13.1%), ‘킨텍스 제3전시장 건립’(10.6%) 순으로 나타났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