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20 18:06

  • 뉴스 > 경기뉴스

경기도, 우한폐렴 대응 추가 민간 역학조사관 6명 임명

기사입력 2020-01-29 14:36 최종수정 2020-01-29 15:2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해 전문적인 역학조사 업무를 수행할 민간역학조사관 6명을 임명했다. 민간 역학조사관은 29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종료 시까지 역학조사관 임무를 수행하게 된다.
 

 

이들은 의심환자 역학조사서 작성, 확진자 심층 역학조사 실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례정의에 의한 의심환자 분류 등 현장 역학조사 실무 수행과 기술지원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방침이다.

 

경기도의 기존 역학조사관은 총 6명으로 전국 17개 시도 중 가장 많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발생신고가 증가함에 따라 민간 전문가 6명을 추가 배치해 더 신속한 대응이 가능하게 됐다.

 

현행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시·도지사는 감염병의 유입 또는 유행으로 역학조사인력이 부족한 경우 감염병·역학 관련 분야의 전문가나 의료인 중 역학조사 교육·훈련과정을 이수한 사람을 역학조사관으로 임명해 일정 기간 동안 직무를 수행하게 할 수 있다.

 

한편, 경기도는 의심환자를 신속히 선별하고 유증상자의 무분별한 의료기관 유입 방지를 위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는 의료기관을 선정하고 지정기준을 마련하는 한편, 향후 선별진료소 의료기관 수를 지속 추가해 나갈 계획이다. 지정기준에는 응급의료기관급 이상 병원 및 공공의료기관, 격리 진료·검사 공간 확보, 폐렴 확인을 위한 이동식 X-ray 장비 설치 등이 포함됐다.
 

 

또 도내 모든 의료기관에 선별진료소의 위치와 전화번호 등을 안내한 홍보물을 부착하고, 현수막과 포스터는 물론 각 시군 아파트 엘리베이터와 G버스, 경기도 홈페이지와 공식 SNS 등 다양한 채널을 통해 예방수칙을 홍보함으로써 도민의 불안감을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26~8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할 예정이었던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박람회를 잠정 연기하는 등 2~3월 도 주최 행사 축소 및 연기를 검토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경기도는 확진자가 발생한 고양시와 평택시에 경기도 재난관리기금을 각 3억 원씩 총 6억 원을 우선 방역대책비로 긴급 투입한다. 투입된 기금으로는 방역용품, 손세정제, 위생용품 등을 구입해 보건소 등에서 사용할 예정이다.

 

아울러 도는 대중교통 방역대책을 마련,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종식될 때까지 버스 및 택시 운수종사자의 마스크·장갑 착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또한 버스·택시업체를 대상으로 11회 이상 방역소독 활동을 실시하도록 개선명령을 내리고 승객들을 위한 손세정제를 차량 내에 상시 비치토록 했다.

 

이밖에 최근 14일 이내(113~27) 중국을 방문한 도 및 공공기관 직원 현황을 조사해 해당직원이 있다면 14일이 지날 때까지 자가격리(재택근무) 조치하고, 보건소 종사자와 119구급대 등 일선 근무자들에게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고양시의 경우 국내 3번째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확진자가 26일 명지병원에 격리 치료(안전적 상태)를 받고 있는 가운데, 국내 확진자 3명과 직접 접촉한 능동감시대상 13(자가격리 3, 능동감시 10)에 대해 12회 이상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 관리 중이다.

 

시는 예방을 위해 관내 노인종합복지관 임시휴관에 이어 장애인체육시설(재활스포츠센터, 홀트장애인체육관 22일까지)도 휴관하고, 척사대회 등 행사개최 현황파악(39동 전수) 및 연기·취소 유도(현재 22개 행사중 취소 5, 연기 2, 검토중 15)에 나섰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