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19 18:49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저출산 고령사회 대응' 민·관 인구정책위 논의

기사입력 2020-02-03 13:42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지난달 302020년 제1차 고양시인구정책위원회 정기회의를 개최해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논의를 진행, 차별화된 사업 발굴과 정책 정보 사각지대 해소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날 회의에는 고양시 인구정책위원회 위원뿐만 아니라, 인구정책 주요부서장들과 공무원으로 구성된 인구정책 실무추진단 등 40여명이 참석해 2020년 고양시 인구정책 추진계획과 부서별 주요사업 내용에 대한 설명을 들은 후 저출산·고령사회 극복을 위한 정책제안을 하며 토론을 벌였다.

 

고양시는 합계출산율이 상당히 낮은 수준으로 2018년 기준 합계출산율 전국 0.98, 경기도 1.00, 고양시 0.85명이다. 이런 상황을 반영하듯 난임 부부에 대한 지원 강화 결혼 적령기의 미혼자에 대한 지원 방안 임신으로 인한 경력단절 여성에 대한 지원 청년세대의 인생 재설계 지원 기업유치 등 일자리 지원 등의 제안이 있었다.

 

고령사회 극복을 위한 제안으로는 어르신 복지센터 간의 네트워크 강화를 제안했으며 시민들의 실질적인 정책욕구 파악을 위해 청년에서 노령 세대까지 세대별로 세분화된 여론조사 실시와 고양시로 유입되는 인구의 사회·경제적 특성 분석을 제안하기도 했다. 또한 저출산·고령사회 대응을 위한 많은 사업들이 이뤄지고 있어 긍정적이긴 하지만 고양시만의 목표와 특성이 반영된 사업은 부족한 것 같아 아쉽다는 지적도 있었다.

 

고양시는 지난해 1월 인구정책 전담조직을 신설한 후 인구정책 관련 조례를 제정하고 인구정책위원회와 실무추진단을 운영하는 등 저출산·고령사회 현상에 대응하고 있다. 2020년에는 29개 부서에서 141개 사업에 대해 약 5,400억원의 예산을 편성하고 인구정책 사업을 추진, 고양시만의 차별화된 사업 발굴과 정책 정보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고양시 인구정책위원회 위원장 이재철 제1부시장은 저출산·고령사회 현상 해결을 위한 다양한 정책, 제도, 인프라 구축도 중요하지만 먼저 사람을 중심에 둔 고민이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