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19 18:49

  • 뉴스 > 경제뉴스

신종코로나 직격탄 맞은 고양시, 소상공 지원대책 나서

기사입력 2020-02-04 16:50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상가정보연구소가 한국감정원 통계를 분석한 결과 20194·4분기 전국 중대형 상가 공실률은 평균 11.7%(3·4분기 공실률 11.5%)를 기록, 공실률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하는 등 경기침체 지속과 이커머스 성장 등으로 상가 시장이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는 가운데, 엎친데 덮친격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경제가 말이 아니다.
 

 

고양시는 3일 오후 고양상공회의소, 고양시기업경제인연합회 등 기업인단체 대표와 시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간담회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상공인과 시민들을 위해 일자리기금을 조기 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일자리기금은 2020년 경기 둔화와 급격한 실업위기 발생에 대비해 지난해에 조성한 것으로 지자체로는 최대인 100억 원 규모다.

 

우선 이미 확보한 공공 일자리사업비로 감염병 확인을 위한 열감지 요원과 출퇴근 시간 때 전철역 등에서의 예방활동 인력 및 자가 격리자에 대한 지원 인력 등 80여명을 투입하는 한편, 서민경제 물가 안정을 위한 물가 감시원도 추가 고용 배치한다. 또 관내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취급 점포들을 대상으로, 마스크 등 방역물품 가격표시제 틀별 점검 등을 위한 물가서포터즈 20여명도 고용한다.

 

소상공인 특례보증 200억 원·중기육성기금 9억 원·청년창업지금 200억 원 등을 활용해 지역기업과 소상공인을 위한 재정 지원도 추진키로 했다.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때도 소상공인을 위해 5억 원의 예산을 출연, 283명의 소상공인에게 49억 원의 특례보증을 지원해 고양시 관내 소상공인들을 지원하는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한 바 있다.
 

 

고양페이를 활용하는 방안도 내놨다. 시는 업무추진비 등을 고양페이로 돌려 지역 소상공인 살리기에 나선다. 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들을 돕기 위해, 설 명절을 맞아 실시한 고양페이 10% 인센티브 지급 특별이벤트기간을 2월말까지 연장 실시한다. 2월 중에도 1인당 구매 한도를 월 100만원까지, 구매금액의 10% 인센티브 지급도 최대 10만원 그대로 유지해 고양페이 이용자에게 혜택을 줄 예정이다. 고양페이는 지난해 4월부터 발행을 시작해 누적발행액 455, 회원 수도 7만 명을 돌파했다.

 

고양시 공무원들도 지역상권 살리기에 나선다. 3000여 전 공직자들은 주 1회 이상 점심시간을 이용해 지역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식당을 이용키로 했다. 또 전통시장과 소상공인 점포 인근 주정차 금지구역을 점심시간(11시부터 14시까지) 단속을 유예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가 종식될 때까지 더 많은 시민들이 소상공인 점포를 이용할 수 있도록 고양시 전 지역에 대한 주정차 금지 유예도 관계당국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가 어떻게, 무엇을 도와 드릴지 기업인들의 애로점을 듣기 위해 자리를 마련했다막연한 공포와 불안감으로부터 시민을 안심시켜 빠른 시일 내에 지역경제 회복에 직결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피해기업들을 대상으로 애로상담창구를 만들어 지원을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