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20 18:06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취약계층 주거급여 지원 대상 선정기준 확대

기사입력 2020-02-07 15:1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생활이 어려운 취약계층의 주거안정과 주거수준 향상을 위해 전월세 등의 임차료 및 주택 개보수를 지원하는 주거급여 사업의 선정기준이 확대됐다. 고양시는 올해 주거급여 지원대상 선정기준이 소득인정액(소득과 재산 반영) 중위소득 44%에서 45%로 확대 지원됨에 따라 더 많은 가구의 주거안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차가구에 대한 임차료 지원 상한액도 4인가구 기준으로 최대 351,000(경기, 인천기준)으로 지원금이 확대됐으며, 자가 가구에 지원되는 수선비용도 2019년 대비 21% 인상됐다.

 

시 관계자는 주거급여 선정기준이 확대되는 만큼 지원이 필요하나 주거급여 수급을 받지 못하는 사각지대가 발생하지 않도록 수급자 발굴을 위한 홍보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생활이 어려워 주거급여 신청을 희망하는 경우 주민등록지 관할 동 행정복지센터에 방문하거나 온라인 복지로(bokjiro.go.kr.)를 통해 신청 가능하다. 주거급여와 관련한 궁금한 사항은 보건복지콜센터(국번없이 129) 또는 주거급여 콜센터(1600-0777)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주거급여사업은 201810월 부양의무자 제도 폐지에 따라 부양의무자의 부양능력 여부와 무관하게 지원하고 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