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0 15:26

  • 뉴스 > 정치뉴스

한국당 김현아 '고양시장 불법선거' 논평··최성 '무고죄' 고소

기사입력 2020-02-07 21:27 최종수정 2020-02-07 21:3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검찰이 2018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장 예비후보 간 사전 공모한 혐의(공직선거법상 매수죄)로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최성 전 시장이 민주당 경선과 공천심사가 한창 진행 중인 시점에 중범죄에 해당하는 가짜 각서를 악용해 고양시를 흔들어 놓으려 하고 있다며 법적 대응을 밝힌 가운데, 7일 자유한국당이 논평을 냈다.
 

 

자유한국당 김현아 원내대변인은 “2018년 지방선거 당시 민주당 고양시장 후보 경선 과정의 부정선거 의혹에 대해서 검찰이 수사에 착수했다언론보도에 따르면, 이재준 현 고양시장과 최성 당시 고양시장 측이 사전 공모하면서 15개 항목의 이행각서를 작성했는데, 시장의 인사권은 물론 사업권까지 거래한 시정농단수준의 충격적인 내용이라고 했다.

 

이어 보도내용이 사실이라면, 민의를 그대로 반영해야 할 선거를 조작하면서 고양시민을 우롱하고 모욕한 것으로, 국민의 선거권을 침해하고 국민주권을 훼손하는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중죄라며 검찰은 총선 일정을 고려해서 수사를 미룬다거나 하는 정치적 고려를 해서는 결코 안 될 것이며 엄정한 수사를 해야 할 것이고, 민주당 역시 진상을 낱낱이 밝히고 국민에 사과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편, 최성 전 시장은 7일 오후 이행각서와 관련해 자유한국당 측(성명불상)을 사문서위조죄, 위조사문서 행사죄, 공직선거법위반죄 및 무고죄로 의정부지방검찰청 고양지청에 고소하였다. 최 전 시장은 피고발의 근거로 제시된 이행각서는 완전히 날조된 문서로 중대한 범죄행위를 저지른 것이다라고 주장, 검찰에 이행각서 사본과 이 각서에 찍힌 지장이 허위임을 증명할 수 있는 전 보좌관 지문들을 고발장과 함께 검찰에 제출하였으며 자유한국당 측의 고발장에 대한 정보공개청구를 동시에 추진하였다.

 

최 전 시장은 이 같은 문서는 당사자들에게 내용증명을 보내 각서내용과 지장 등의 사실여부 확인을 요청하고 당사자들이 확인을 거부할 경우 법적 조치를 취하는 것이 상식적인데 일방적으로 검찰에 고발한 것으로 보아 조작된 문서의 진위에 상관없이 선거에 영향을 미치기 위해 정략적으로 고발한 것으로 판단되며 이는 전형적인 정치공작 수법이라고 밝히고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였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2

스팸방지코드
0/500
  • 미친현아
    2020- 03- 16 삭제

    웃겨서 말이 안나오는데 미텅당에 현아야 정책이나 뭐 그런거 내세울께 너무 없지? 아는것도 없고 ㅋㅋㅋ 근데 말이다 사실이 아니면 넌 뭘로 책임 질래? 혹시 저 가짜 문건 니가만들었니? 냄새가 나네.......

  • 적폐청산
    2020- 02- 09 삭제

    이재준시장도 진실을 밝혀라 각서에 날인을 했는지 안했는지 만인 앞에서 밝혀라 최성전시장은 기자회견을 통하여 밝혔는데 왜 이재준시장은 진실여부를 밝히지 않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