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2-20 18:06

  • 뉴스 > 고양뉴스

정의당 '이재준, 고양시장 선거부정 결백 증명될 때까지 직무 정지해야'

기사입력 2020-02-10 16:43 최종수정 2020-02-10 18:37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검찰이 지난 20186.13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장 예비후보 간 사전 공모한 혐의(공직선거법상 매수죄)로 수사에 착수한 것과 관련해 아직까지 이재준 고양시장의 공식적인 해명(반론)이 없는 상태에서 고양시장 불법선거의혹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이에 정의당이 이재준과 최성 현·적직 시장은 결백이 증명될 때까지 직무, 활동을 정지하고 검찰은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로 2018년 더불어민주당 고양시장 후보경선 비위 의혹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10일 정의당 고양갑···정 지역위원회(고양갑 심상정·고양을 박원석·고양병 박수택·고양정 이홍우 지역위원장)정의당은 전·현직 시장간 경선과정의 거래가 사실이라면, 민주주의의 근간을 뒤 흔들고 풀뿌리 민주주의인 지방자치를 훼손하는 중대한 부정이라 판단한다관련 의혹이 보도된 이후 전·현직 시장은 전면 부정하고 있으나 지난 지방선거 이후부터 양측 사이에 모종의 거래가 이루어졌다는 풍문이 지역정가에서 파다했고, 관계자의 폭로성 발언(20195월 최성 전 시장 당시 부시장을 지낸 이모씨가 한 매체를 통해 ‘2018년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경선 당시 이재준 후보가 부시장이었던 본인 집무실을 찾아와 지지청탁을 한 적이 있다는 요지의 인터뷰)도 있었다는 점에서, 각서까지 공개된 이번 의혹은 단지 당사자들이 부인한다 해서 넘어갈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검찰이 수사에 착수한 만큼 당사자들에 대한 소환이 예상되나, 당사자들이 결백을 자신한다면 검찰 수사 이전이라도 스스로 출두해 수사에 임하는 것이 공인으로서의 자세이자 시민에 대한 도리일 것이라며 정의당은 이재준 시장이 스스로 결백이 증명될 때 까지 직무를 정지하고 수사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히고 현직 시장의 지위에서 최성 전 시장 측과의 말맞추기, 고양시 직원 등을 동원한 수사방해 등 증거인멸에 나설 위험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면에서 수사가 마무리되고 결백이 증명될 때까지 직무를 정지하고 검찰수사에 협조하는 것이 마땅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최성 전 시장은 본인을 음해하기 위한 조작이라고 강하게 반발하는 만큼, 21대 총선 고양을 지역 예비후보자로서의 활동을 잠정 중단하고, 결백을 증명하는 것이 우선돼야 할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 역시 이 문제에 대해 자유로울 수 없기에 민주당은 자체 진상조사를 통해 이 문제에 대한 책임있는 진위파악과 해명에 나서야 할 것이며, 결백이 증명될 때까지 두 당사자의 직무와 후보자격을 잠정 중단시킴으로서 공당의 책임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검찰 수사를 통해 이 사안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선거불법과 부정에 연루된 정당과 정치인은 민주정치에 나설 자격이 없으며 조직적인 선거부정을 저지른 정치인은 영구적으로 추방돼야 마땅하다정의당은 다시 한 번 검찰의 신속하고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며, 이 사건의 진위가 명명백백히 밝혀질 때까지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토박이
    2020- 02- 10 삭제

    미꾸라지 (최성 이재준) 두 마리가 일산을 완전 망첫구만 이번에 절대 못빠져나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