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04 16:39

  • 뉴스 > 문화/관광

고양문화재단 아람미술관 '모네에서 마티스까지'展 개최

기사입력 2020-02-19 14:23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문화재단(대표이사 정재왈)이 운영하는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에서 오는 21일부터 614일까지 브루클린미술관의 명작을 선보이는 프렌치모던 : 모네에서 마티스까지, 1850-1950’ 전시를 진행한다.
 

 

이번 전시는 현대 미술의 출발로 여겨지는 모더니즘의 전개 과정과 미술사의 혁명기에 대한 내용을 살펴볼 수 있는 자리로, 미국에서 최초로 인상주의 전시를 열었던 브루클린미술관의 유럽 컬렉션 가운데 59점의 작품이 공개된다.

 

전시를 통해 프랑스에서 태어나거나 공부 또는 활동한 작가들에 의해 제작된 다양한 크기, 소재, 미술사조로 이뤄진 회화 및 조각 작품을 감상할 수 있다.
 

 

폴 세잔(Paul Cezanne), 마르크 샤갈(Marc Chagall), 장 바티스트 카미유 코로(Jean-Baptiste-Camille Corot), 귀스타브 쿠르베(Gustave Courbet), 에드가 드가(Edgar Degas), 앙리 마티스(Henri Matisse), 장 프랑수아 밀레(Jean-François Millet), 클로드 모네(Claude Monet), 오딜롱 르동(Odilon Redon), 피에르 르누아르(Pierre-Auguste Renoir), 오귀스트 로댕(Auguste Rodin) 45명 작가들의 작품이 전시된다.

 

전시 구성은 풍경(Landscape), 정물(Still Life), 인물(Portraits and Figures), 누드(The Nude) 4가지의 주제로 나눠져 관람객들이 각각의 사조를 비교하며 공통점과 차이점 등 저마다의 매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도록 돕는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고양문화재단에 전화(1577-7766) 또는 홈페이지(www.artgy.or.kr)로 문의하면 된다.
 

 

정재왈 ()고양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서구 미술사의 전환점이 된 시기의 작품들을 통해 유럽 근대 미술, 즉 모더니즘의 생성과 흐름을 살펴볼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라며 고양시가 문화복지제공이라는 공적책임을 다하기 위해 문턱을 낮춘 이 전시가 고양시민 등 모든 관람객들이 예술과 소통하고 즐기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