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5-30 13:57

  • 뉴스 > 경기뉴스

경기도 확진자 119명 '분당제생병원 확진자 9명 발생'

기사입력 2020-03-06 16:2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 코로나19 확진환자는 60시 기준 119(전국 6,284)으로, 전일 대비 9명 증가했다. 확진자 중 16명은 퇴원했으며 102명은 현재 격리치료 중이다. 이날 브리핑에는 분당서울대학교병원 공공의료사업단 교수인 이희영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이 나섰다.
 

 

시군별로는 4명이 신규 확진된 군포시를 포함해 수원 17, 용인 13명 등 19개 시군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 여기에 지난 5일 분당제생병원에서 확진자가 9명 발생했다. 환자 3명과 간호사 2, 간호조무사 3, 보호자 1명으로 현재 병원진료는 중단됐다.

 

병원에서 대규모로 확진환자가 발생하는 것은 경기도에서는 처음으로, 도는 해당 병동 환자와 밀접 접촉한 의료진을 비롯해 모든 환자의 검체를 채취해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경기도 확진자를 역학 분석한 결과 남성이 57%이며 30대가 25.7%로 가장 많았다. 전국의 경우 여성이 63%이며 20대가 가장 많다. 증상발현 후 확진일까지의 평균 소요일은 4.45일로 최소 0일에서 최대 14일까지 분포하며, 5일 이하가 75.2%로 나타났다. 이 단장은 선별검사·역학조사 등이 지체 없이 이뤄지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감염경로를 보면 초기 해외유입이 주를 이루다 2월 중순이후 대구 신천지, 대구·경북 지역이 증가했고, 2월말경부터 과천 신천지와 감염경로 미정인 경우가 증가하는 추세다. 특정 감염지역과 관련된 유행보다 지역사회에서 산발적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점차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6일 현재 경기도는 국가지정 3개 및 공공의료기관 5, 성남시의료원 등 9개 병원에 235개의 병상을 확보하고 있으며, 현재 가용병상은 120병상이다. 도는 대구·경북에 대한 국가적 대응을 위해 지난 4일 대구지역에서 이송 결정된 중등도 환자 25명 중 현재 14명이 성남의료원과 안성병원, 이천병원 등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도는 의료기관 내 전파위험을 차단하고 도민에게 의료서비스가 차질 없이 제공되도록 재난관리기금·예비비 등 50억 원을 긴급 투입해 대규모 선별검사센터를 설치, 7일부터 운영한다. 수원월드컵경기장과 경기도청 북부청사 운동장 등 남·북부 2곳에 드라이브 스루(Drive-thru)형으로 운영된다.

 

검사는 의심환자가 차를 타고 일방통행 동선에 따라 이동하면 의사·간호사 등 의료진이 신원확인 및 문진, 검체 채취, 안내문 및 약품을 배포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일반 병원의 경우 의사 1명당 하루 평균 검사 가능 인원이 10명 이내지만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는 1개 검사소당 최대 60명의 검사가 가능해 2개 센터에 10개의 검사소를 갖춘 경기도 선별검사센터에서는 하루 최대 600명을 검사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한편, 경기도지사와 경기도교육감은 6일 경기도청에서 합동 기자회견을 열고 유치원···고교와 함께 학원도 휴원을 해야 코로나19로부터 학생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달 23일 유치원과 초··고교의 개학을 1주 연기한 데 이어 지난 2일 추가로 2주 연기를 결정했다. 그러나 도내 학원과 교습소 총 33,091곳 중 4일 기준 휴원한 곳은 9,932곳으로 휴원율은 30%에 그치고 있다. 전체 학원과 교습소의 70%에 해당하는 23,159곳은 지금도 운영을 하고 있는 셈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