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6-01 16:37

  • 뉴스 > 정치뉴스

고양시 뇌관? 통합당 '뇌물수수 의혹, 일산스캔들 진실 규명하라'

기사입력 2020-03-30 22:07 최종수정 2020-03-30 22: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미래통합당 정원석 상근대변인이 30일 청와대 비서관의 뇌물수수 의혹과 관련 일산 스캔들의 진실을 규명하라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했다. 다음은 정 대변인의 논평 전문이다.
 

 

일산 스캔들이 터질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 최성 전 고양시장과 지역 사업가 간 녹취록에 따르면 당시 유은혜 교육부 장관 측근이었던 K모 비서관(당시 경기도의원)에게 4,000만원의 정치자금이 제공됐다는 의혹이 제기되었다.

 

녹취록 통화에 따르면 공천에 탈락한 최 전 시장이 사업가 A씨에게 당시 도의원이었던 K비서관의 뇌물수수에 대한 증언을 요청한 것이 확인된다.

 

구체적으로는 지난 지방선거 당시 지역 국회의원이었던 유 장관을 압박하고자 ‘4,000만원이 든 쇼핑백 사진을 공심위와 법률 검증단에 제출할 것을 A씨에게 요청한 것이다.

 

만약 해당 의혹이 사실일 경우 당시 더불어민주당 고양시 공천과정에 대한 명확한 진상규명과 조사가 불가피하다.

 

문재인 정권하에서 드러난 청와대 비서관들의 각종 의혹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조국사태로부터 촉발된 유재수 청탁 및 뇌물수수 사건과 최강욱 비서관의 조국 아들 허위인턴활동 확인서 발급 등, 이번 청와대의 비위 면면은 실로 화려하다.

 

이제는 지방선거 공천을 둘러싼 뇌물수수 의혹까지 더해져 비위 삼관왕에 이르니 새삼 문재인 정권의 청와대는 도덕성과는 담을 쌓은 수준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

 

애당초 올바른 양심보다는 내로남불 정의론만을 내세웠던 정권이니 새삼스럽지는 않지만 이번 일산 스캔들역시 명확한 해명을 필요로 한다.

 

정의를 위시한 촛불혁명의 정당성을 주장했던 문재인 정권이었던 만큼, 미래통합당은 이번 청와대 비서관 뇌물수수 의혹에 대한 철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바이다.

 

이번에도 어영부영 넘어간다면 청와대 감찰반의 명백한 직무유기일 것이다. 명명백백한 진실규명으로 국민들의 의구심을 풀어줄 것을 촉구한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일산시민
    2020- 03- 31 삭제

    민주당은 일산스캔들을 밝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