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2-02 22:18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성사동 거주 29번째 확진자 발생 '실거주지는 강남'

기사입력 2020-04-02 20:33 최종수정 2020-04-02 20:34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미국에서 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고양시민이 2일 코로나19에 확진됐다. 고양시민으로는 29번째 확진자다. 확진자는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 신원당(어울림)마을 6단지에 주소를 둔 20대 여성으로, 실제 생활권은 서울 강남구라고 밝혔다.
 

 

확진환자는 지난 315일 해외공연을 마치고 입국해 일상생활을 하던 중 327일 증상이 발현돼 41일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튿날 2일 확진결과를 받아 경기도의료원 파주병원에 이송돼 치료중이다. 강남구보건소는 상세이동경로를 역학조사 중이다.

 

고양시덕양구보건소는 성사동에 거주하는 확진자 부모를 자가격리하고, 검체를 채취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한편 거주지에 대해 방역 조치했다. 접촉자에 대해서는 동선별 역학조사한 후 접촉자 분류와 자가격리 조치할 예정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