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6-04 22:02

  • 뉴스 > 경기뉴스

道, 10일 고양시 성사동서 '1회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 개최

기사입력 2020-05-07 20:49 최종수정 2020-05-07 20:5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경기도가 오는 510일 고양시 덕양구 성사동에서 올해 첫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행사를 도민, 수의사, 동물보호활동가 등의 자원봉사를 통해 개최한다.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은 민선7기 동물정책 공약사항인 사람과 동물이 공존하는 경기실현의 일환으로, 인간 사회와 공동체를 이루며 살고 있는 길고양이의 개체 수를 조절하고자 올해부터 추진하는 사업이다.
 

 

각 시군별로 산발적으로 시행하는 중성화 사업과는 별개로, 경기도가 직접 집중 중성화가 필요한 지역을 선정해 길고양이를 포획한 뒤 지역단위 중성화수술을 한꺼번에 진행함으로써 사업 효과를 극대화 하겠다는 구상이다. 올해는 고양시 성사동을 대상지역으로 선정, 2,800만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총 3~4회에 걸쳐 총 200마리를 대상으로 중성화의 날을 실시할 계획이다.

 

성사동은 최근 3년간 동물보호센터로 새끼 길고양이가 가장 많이 입소된 지역이라는 점을 고려해 올해 대상지로 선정됐다. 뿐만 아니라 재개발이 예정돼 많은 길고양이들이 터전을 잃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도 고려됐다.

 

이번 제1중성화의 날 행사는 길고양이 50마리를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자원봉사 인력 및 장비 마련 등 행정적 지원을, 고양시와 도민·동물보호활동가(캣맘)들은 길고양이의 포획과 중성화 후 관리·방사 작업들을 담당하기로 했다. 자원봉사 수의사들은 중성화수술과 예방접종(광견병 등), 구충 등을 실시하고, 수의과대학 자원봉사 학생들은 수술보조 및 기록에 동참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도민의 자원봉사와 재능기부로 실시하는 길고양이 중성화의 날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길고양이 중성화의 필요성을 홍보하고 민원 해소에 적극 앞장설 것이라며 앞으로도 동물보호와 동물생명존중을 위한 사업들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길고양이는 사람에게서 버려지거나 야생으로 돌아간 고양이와 해당 개체에서 태어난 고양이들로, 최근 도심지 내 개체 수 증가로 민원 발생 등 사회적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 경기도는 중성화의 날행사 외에도 2018년부터 길고양이 중성화 수술 사업을 3년째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에도 25,990마리를 목표로 사업을 진행한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