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8 16:11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옥외 영업장 현장방문··이재준 고양시장 '활성화 대책 마련'

기사입력 2020-05-27 14:3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이재준 고양시장이 27일 식품접객업 옥외 영업을 시행하고 있는 신원마을 상가 일대를 현장 방문했다. 고양시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에 따른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난 56일부터 전국 최초로 고양시 전역에 걸쳐 식품접객업 옥외 영업을 허용하고 있다.
 

 

이번 현장방문은 식품접객업 옥외 영업의 한시적 허용에 따른 운영 실태를 둘러보고 외식업체 관계자 및 시민들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들어, 옥외 영업에 따른 효과와 향후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계획됐다.

 

현재 고양시의 식품접객업 한시적 허용 옥외영업은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간,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인구 밀집 상권 기피·소비 심리 둔화 등으로 심각하게 침체된 소상공인과 지역 상권 활성화의 돌파구를 마련에 노력하고 있다.

 

526일 현재 고양시 관내 식품접객업 한시적 허용 옥외영업 신청은 덕양구 139개소·일산동구 114개소·일산서구 50개소 등 총 300여 개소에 이른다.
 

 

신원마을상인회 이병헌 회장은 현재 옥외 영업에 따른 영업자 준수사항의 철저한 이행과 생활 속 거리두기로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실천하고 있으며, 선제적인 고양시의 식품접객업 옥외영업 한시적 허용 덕분에 심각한 매출감소 등 어려움에 처한 지역 상권이 빠르게 되살아나고 있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이재준 시장은 고양시민의 성숙한 시민의식과 한발 앞선 정책들로 코로나19와 침체된 지역경제를 함께 극복해내고 있다직접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향후 추진되는 새로운 지역경제 활성화 대책에 반영해 빠른 시일 내에 경기가 회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