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8 16:11

  • 뉴스 > 문화/관광

고양시, 청사 출입부터 공연 관람까지 'QR코드' 도입

기사입력 2020-05-28 14:0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28일 어울림누리에서 열리는 변진섭 공연에도 QR코드시스템을 도입한다. 코로나19로부터 관람객들의 안전을 확보하고 체계적인 방역관리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종전 서면작성 방식의 문진표보다 개인정보 보관 및 관리가 효율적인 QR코드를 운영하기로 했다.
 

 

공연은 오전 11시와 오후 32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며, 사회적 거리두기 일환으로 총 1,100석의 좌석 중 580석만 사용한다. 관람객들은 체온 측정 후 QR코드 및 문진표를 작성하고, 티켓을 수령해 객석으로 입장할 수 있다.

 

고양시 문화재단측은 네이버 QR코드 및 오피스(설문작성)를 활용한 모바일 문진표를 사전 제작했다. 문진표 안에는 이름·연락처·해외 및 집단 감염지 방문이력·발열 증상 및 호흡기 증상 유무 등의 항목이 포함되며, 부착된 QR코드를 관객이 직접 본인 스마트폰으로 스캔 후 문진표를 작성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미소지하거나 QR코드 활용이 어려운 관객들을 위해 현장에서 별도의 수기 문진표 작성도 병행한다. 공연장 안내원이 모바일 및 수기로 작성한 문진표를 제출하면 확인 후 스티커를 부착해주고, 스티커 부착이 확인된 관객만 입장할 수 있다. 네이버링크를 통해 문진표를 사전 작성한 관객들은 별도로 마련된 출입구를 통해 확인 후 스티커를 받을 수 있다.

 

공연 전일인 27일 예매자들을 대상으로 QR코드 링크 및 공연 안내 SMS를 사전 발송하고 공연장 안내원들에게는 QR코드 사용안내 및 관객 동선 등에 대한 사전 교육을 진행했다. 광장 및 극장 로비에는 QR코드 이용 절차를 알려주는 X배너를 설치하고 안내문도 부착했다. 다가오는 529일과 30일 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개최하는 바디콘서트 공연 시에도 QR코드 관리시스템을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고양시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전국적으로 생활 속 거리 두기가 강조되면서, 지난 525일부터 청사출입을 간편하고 스마트하게 관리하는 QR코드 도입을 시작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