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2 16:54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우수행정 '스마트 IoT 보행로' 및 일산테크노밸리 주력산업 선정

기사입력 2020-06-01 12:54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의 초등학생 보행안전을 위한 스마트 IoT 보행로가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스마트서비스분야 우수사례에 선정됐다.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 사업은 행정안전부가 자치단체 우수 혁신사례 중에서 전국으로 확산 가능한 사례를 선정해 이를 도입하고자 하는 자치단체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올해는 4개 분야 21개 사례가 선정됐다.

 

한편, 고양시는 지난 29일 판교 테크노밸리 조성사업 추진 당시 사업을 기획하고 설계했던 전문가, 사업시행자, 관내 유관기관 및 관련부서장과 함께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기업유치 자문위원회 3차 전략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고양 일산테크노밸리 주력 산업 정립, 투자유치 전략수립 등을 다뤘다. 특히 회의에 앞서 딜로이트 컨설팅사(김정열 상무)로부터 코로나19에 따른 글로벌 산업전망, 과거 기업유치 사례와 시사점, 고양 일산 테크노밸리의 투자유치방안에 대한 초청 발표가 진행됐다.
 

 

본 회의에서는 지난 1, 2차 회의를 통해 수렴된 의견을 토대로 일산테크노밸리의 주력산업을 메디컬바이오산업’, ‘미디어콘텐츠 융합산업으로 정립하는데 공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전문가는 기업이 과거처럼 R&D·유통·제조·판매 어느 하나에만 집중하지 않고 융합을 통해 밸류체인(Value Chain)을 확장해 나아가는 추세임을 고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경기연구원의 문미성 박사, 고양지식정보산업진흥원 오창희 원장을 비롯한 전문가들은 공공에서 앵커링 할 수 있는 기능과 역할이 필요하며, 산업계에 직접 접근하는 방안을 찾아 지원프로그램을 마련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일산테크노밸리 기업유치 전략수립에 있어서는 기업유치 시, 지역내 분석은 철저히 외부관점에서 분석하고 수요자 중심으로 접근해야 하며, 수요기업이 요구하는 것이 무엇인지 찾아서 체계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더불어 기업유치전략, 타겟팅, 마케팅이 속도감 있게 추진돼야 한다고 말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