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4 13:46

  • 뉴스 > 고양뉴스

신분당선 서북부연장(고양삼송) 조기 추진, 지역 국회의원·지자체장 공동대응

기사입력 2020-06-12 19:56 최종수정 2020-06-12 19:56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지난 총선에서 신분당선 서북부연장사업 추진을 1호 공약으로 발표한 이낙연 의원을 비롯해 연장구간에 지역구를 둔 국회의원들이 12일 오전 국회의원회관 의원식당에서 열린 '신분당선 서북부연장'을 위한 간담회에서 조속한 추진을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는 신분당선 서북부연장선 실현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주최로 이낙연(종로구), 심상정(고양갑), 강병원(은평을), 김병욱(분당을), 박성준(중구성동을), 한준호(고양을) 국회의원과 기획재정부 2차관, 국토교통부 2차관, 민자 철도팀 담당자, 서울시 부시장 및 교통정책과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신분당선 서북부연장은 서울 강남과 경기도 수원시 광교신도시를 잇고 있는 신분당선 노선을 경기도 고양시 삼송지구까지 연장하려는 사업이다.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예타) 조사가 진행 중으로 당초 정부는 예타 보완 용역 결과를 총선 직후 발표할 예정이었지만, 발표 시기가 6월 말로 연기됐다.

 

발표 연기 이유가 경제성 부족이라고 알려진 가운데 수요 분석이 이날 논란이 됐다. 서울시는 발표 보고를 통해 신분당선 서북부연장 사업은 통행이 많이 발생하는 강북 도심(중구, 종로구 등)에서 강남 도심(강남구, 서초구 등)을 이어주는 이점이 있음에도, 이런 노선의 장점이 기존의 예타 조사에 반영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는 예타 검사에 대한 충분한 설득력 부족과 미반영 계획 여부, 최신 자료(DB) 적용 미비 등을 지적하며 재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낙연 의원은 코로나19로 재정 투자가 대폭 늘어나는 시기에 그동안 묵혀뒀던 SOC를 해결하는 것도 방법이라며 기재부가 현실 변화를 반영해야 한다고 했다.
 

 

한편, 신분당선 서북부연장 및 신분당선 연장구간의 지연에 따라 신분당선 노선이 경유하게 될 6개 기초자치단체장들도 신분당선의 조기 추진을 위해 손을 맞잡고 공동 대응에 나섰다.

 

신분당선 노선이 지나게 될 지역의 기초자치단체장(종로구, 중구, 용산구, 강남구, 은평구, 고양시)들은 11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만나, 신분당선 사업의 당위성과 현행 예비타당성 조사의 문제점, 대규모 지역개발 및 신도시개발계획 등 누락된 추가 교통수요 예타 반영 등을 요청하는 공동 성명서를 전달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