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5 17:04

  • 뉴스 > 고양뉴스

은평구 확진자 고양시 방문 '그레이스병원 접촉자 등 자가격리'

기사입력 2020-06-17 22:10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서울 은평구 45번째 확진자(은평구 진관동 거주, 30대 여성)46번째 확진자(45번 확진자의 자녀, 생후 1개월 남아)가 고양시를 방문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와 경기도 역학조사관이 접촉자 등 파악에 나섰다.
 

 

두 사람은 지난 66일 오후 530분경 일산동구 정발산동에 소재한 00사진관을 자차로 방문해 사진 촬영을 했고, 8일 역시 자차를 이용해 오전 919분부터 오전 1130분까지 일산동구 백석동에 소재한 그레이스병원에서 진료를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CCTV와 현장조사 등을 통해서 파악된 접촉자는 00사진관 3, 그레이스병원 25명 등 모두 28명이며 즉시 자가격리 조치됐다. 의료진 24·카페직원 1명 등 그레이스병원 접촉자 25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고, 내일 18일 오전 9시에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00사진관 3명은 내일 18일 오전 9시에 검사할 계획이며, 현재 확진자 방문지 전체에 대한 방역소독은 끝마쳤다.

 

한편, 45번째 확진자는 지난 68일 목이 간지러운 증상이 발생했고, 15일 후각마비·기침·가래·인후통 증상으로 은평구보건소를 방문해 검사받았다. 같은 날 밤 1140분 확진판정이 나왔고, 17일 오전 930분경 메일로 검사결과를 통보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