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30 23:20

  • 뉴스 > 기관단체

고양 명지병원, '뇌조직은행' 발족 및 기념 심포지엄 개최

기사입력 2020-06-23 13:04 최종수정 2020-06-23 13:11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소재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뇌 연구자들이 뇌질환을 연구하고 치료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돕는 뇌조직은행을 발족키로 하고 이를 기념해 오는 29일 오후 3시 기념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뇌조직은행(뇌은행)은 치매, 파킨슨병 등 완치가 어려운 퇴행성 뇌질환을 비롯하여 뇌졸중, 정신장애, 자폐증, 뇌전증(간질) 등의 다양한 뇌질환 환자와 가족의 사후 뇌조직을 기증받아 새로운 치료법 개발을 위한 뇌조직 연구를 돕는 역할을 담당한다.

 

알츠하이머병, 루이체치매, 파킨슨병 등 완치가 어려운 퇴행성 뇌질환은 사후 뇌조직 검사만으로 확진이 가능하기 때문에 미국을 비롯한 외국 선진국에서는 수십 년 전부터 뇌조직 검사를 통해 퇴행성뇌질환을 확진하고 있으나, 우리나라에서는 문화적 거부감으로 사후 뇌기증 및 뇌조직 검사가 잘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명지병원은 그동안 알츠하이머 등 퇴행성 뇌질환 치료에 많은 관심을 가지고 다양한 연구를 시도해 온 역량을 바탕으로 뇌 관련 질환들을 극복할 수 있는 진단과 치료의 토대를 마련하고자 뇌조직은행을 발족키로 한 것이다.

 

뇌 기증은 장기기증과는 달리, 이식이 아닌 연구를 목적으로 하는 것으로, 명지병원 뇌조직은행은 뇌조직의 연구를 통해 후손들의 뇌질환 예방 및 치료에 기여할 수 있도록 돕게 된다.

 

이와 함께 명지병원 뇌조직은행은 기증자의 권리를 보호하고, 신경과학 연구의 발전 및 공익을 위한 연구과제에 대해 일정 조건을 충족하는 연구자에게 법령이 정하는 바에 따라 보유중인 뇌자원을 분양하고 자료를 제공할 계획이다.
 

 

명지병원은 뇌조직은행 발족을 기념하여 오는 29일 오후 3시부터 병원 T6층 농천홀에서 우리나라 뇌조직은행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코로나19 관련 방역수칙에 의거하여 최소한의 참가자만 참석한 가운데 유튜브를 통한 실시간 스트리밍으로 진행되는 이번 심포지엄 이미 뇌은행을 발족, 운영하고 있는 병원 책임자들이 연자와 패널로 참여한다.

 

주제 발표는 삼성서울병원 신경과 서상원 교수가 뇌조직은행- 신경영상과 뇌 조직 병리’, 서울대학교병원 병리과 박성혜 교수가 뇌조직은행의 운영 및 실례등을 발표한다. 이어 명지병원 신경과 정영희 교수가 명지병원 뇌조직은행의 현황과 미래전략을 소개한다. 이어 명지병원 김세철 의료원장이 좌장으로 발표연자가 함께 참여하는 패널 토론 및 질의응답이 진행된다.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은 고령화 시대에 증가하는 퇴행성 뇌질환의 원인 및 치료법 개발에 기여할 수 있도록 뇌 기증을 통한 뇌 조직 연구에 획기적인 도움을 주고자 뇌조직은행을 발족하게 됐다특히 유전력과 가족력이 강한 퇴행성 뇌질환의 경우 사후 뇌기증을 통한 연구를 통해 자녀 및 손자, 손녀들의 뇌질환 예방 및 치료에 큰 기여를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코로나 시대의 철저한 방역 수칙 하에 진행되는 심포지엄은 유튜브 명지병원채널을 통해 생중계 된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