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7-05 17:04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재도전 '용역 착수 나서'

기사입력 2020-06-30 16:2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경기도, 경기문화재단과 함께 북한산성의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북한산성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서 작성 용역착수보고회를 29일 고양시 시정연수원에서 개최했다.
 

 

착수보고회에는 고양시 제1부시장을 비롯해 이혜은(ICOMOS 위원장·동국대 석좌교수), 이정식(경기도 문화유산과장), 정영안(시 교육문화국장), 장덕호(경기문화재연구원 원장) 3개 기관 20여 명이 참여해 북한산성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을 위한 추진방향과 전략을 모색했다.

 

지난 20182월 고양시는 문화재청에 세계유산 등재를 위한 잠정목록 등재신청서를 제출했으나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부결통보와 함께 한양도성과의 연속 유산을 검토하라는 권고를 받은 바 있다.

 

이에 문화재위원회 부결사유 보완과 권고사항에 대한 학술연구 및 비교연구 등 전략적 연구 용역을 통해 올해 새롭게 유네스코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서를 작성해 문화재청 심의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의 요건 심사 벽을 넘겠다는 계획이며, 시는 올 9월경 북한산성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서를 작성하여 문화재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번 용역은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관련 기존연구 수집·정리 및 분석 북한산성의 탁월한 보편적 가치(OUV)’ 제안 새로운 세계유산 잠정목록 등재신청서 작성 등 6개월간에 걸쳐 진행된다.

 

용역 수행은 세계유산 등재신청서 작성에 참여한 경력을 가진 에이앤에이문화연구소가 맡았으며, 여기에 북한산성에 대한 연구·조사 및 발굴조사를 진행 중인 경기문화재단과 행·재정적 지원을 담당한 경기도, 보수·정비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고양시가 협력체계를 이뤘다.

 

북한산성은 한양도성 북쪽의 진산인 북한산 일대에 조선 숙종대인 17114월부터 약 6개월에 걸친 짧은 기간에 삼군문(훈련도감, 금위영, 어영청)이 축성을 마쳤으며,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후 조선 사직의 보장처로 남한산성과 강화도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새롭게 축성함과 동시에 도성과 탕춘대성 그리고 북한산성으로 연결되는 새로운 도성방어체계를 완성시킨 역사적 성곽 건축물로 그 가치를 새롭게 찾아가고 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