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05 18:36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김포·가양대교 인근 軍 협력해 폭발물수색 나서

기사입력 2020-07-06 15:50 최종수정 2020-07-08 14:5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는 지난 4일 김포대교 인근에서 발생한 원인미상 폭발사고로 낚시를 하던 70대 남성이 중상을 입음에 따라 시민의 안전보장을 위해 군과 협조, 김포대교~가양대교 사이 7.1구간에 대해 대대적인 지뢰 수색작업을 실시한다.
 

 

시는 우선적으로 김포대교에서 서울시계 가양대교까지 연장 7.1에 대해 1군단, 30사단에 지뢰 수색작업을 요청하고 신속하게 병력을 투입하여 시민의 안전을 확보하고 불안감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는 군의 답변을 받았다.

 

특히 시는 폭발지역과는 떨어져 있는 대덕생태공원과 행주역사공원까지 수색구역에 포함시켰다. 또한 한강하구 생태역사 관광벨트 조성사업 용역을 추진 중인 김포대교에서 일산대교까지 장항습지 연장 7.8구간에 대해서도 군에 지뢰 수색작업을 요청했다. 용역 결과에 따라 시민에게 개방하게 되면 시민이 안전히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한편, 폭발사고 발생지역은 아직 시민에게 개방하지 않은 행주대교와 김포대교 사이다. 현재 국토교통부 소관 서울지방국토관리청에서 202312월 완공을 목표로 사업비 136억 원을 투입해 연장 2.6, 면적 323,900의 규모로 생태체험공간, 생태놀이공간, 생태광장, 순환형 산책로, 전망대 등 편의시설을 설치하고 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