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8-08 15:17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노선버스, 매년 60~70대씩 총 330대 전기버스로 전환키로

기사입력 2020-07-15 16:1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전기버스 5개년 전환계획을 수립, 향후 5년 내 관내 노선버스 330대를 쾌적하고 매연발생 없는 전기버스로 교체하기로 했다. 기존 노선버스 330대를 전기버스로 전환할 경우 국··시비 보조금이 5년 간 최대 825억 원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며, 이중 시가 부담해야 하는 금액은 약 27%2244천만 원이다.
 

 

이는 환경부 보조금과 저상버스 보조금을 합한 금액으로, 결코 적지 않은 금액이지만 미세먼지 저감과 업체 운영비 절감 효과, 그리고 장애인·어르신·임산부 등 교통약자의 대중교통 이용편의 향상 등을 생각하면 시민들에게 돌아가는 혜택이 훨씬 크다는 평가다.

 

환경부가 발표한 경유버스 및 CNG버스 환경·경제성 분석보고서에 따르면 경유버스가 1km를 주행할 때 배출되는 질소산화물은 10.2g이다. 이를 기준으로 계산하면 시가 1230km를 운행하는 경유버스 330대를 전기버스 교체할 경우 연간 약 282.6톤의 미세먼지를 줄일 수 있다.

 

실제로 전기버스를 운행 중인 버스업계 관계자는 차량 매연과 소음이 줄어 버스 기점종점 부근 주택가 주민들의 민원이 현저히 줄어든 것은 물론, 소음과 흔들림이 거의 없어 승객들이 편안함을 느낀다고 한다.
 

 

201912월 말 기준 고양시에서 운행 중인 마을버스와 시내버스는 약 1천여 대로, 이 중 경유버스는 423대이며 나머지는 천연가스버스(CNG). 시는 총 330대의 전기버스를 금년부터 매년 60~70대 씩 보급하여 향후 5년 동안 순차적으로 전기버스를 보급할 계획이다.

 

전기버스 배정은 우선 마을버스 업체의 수요를 반영하고, 다음으로 시내버스 업체 수요를 반영할 예정이다. , 충전시설을 확보했거나, 확보계획을 수립한 업체를 우선 배정할 계획이며, 도 지침에 따라 일정비율은 반드시 경유버스 전환에 배정해야 한다. 마을버스 재정지원은 시비로만 구성돼 있기 때문에 전기버스 보급을 통한 재정절감 효과를 기대하여 마을버스에 배정 우선순위를 두게 됐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는 전기버스의 원활한 운행을 위해 주요 노선 회차지점과 공영차고지, 공원, 주유소 등에 전기차 충전시설 확대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