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9 22:08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도서관·경로당 등 공공시설 개방 및 문화예술 공연 재개

기사입력 2020-08-03 14:09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관내 도서관, 공공체육시설, 미술관, 박물관 등 공공시설을 개방하고 문화예술 공연 등도 다시 시작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운영을 중단한 지난 2월 이후 약 6개월여 만이다.
 

 

이번 공공시설 운영 재개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지난달 19일 발표한 '수도권 방역 강화조치 조정'에 따른 후속조치다. 다만, 시는 코로나19 위기상황이 심각단계이고 지역 내 감염자가 발생하고 있는 만큼 코로나19 안심 전용 열람실, 객석거리두기, 100% 사전예약제, 입장인원제한 등을 도입하고 전자출입명부 작성, 이용자 마스크 착용 안내, 발열체크 등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면서 시설을 운영 할 방침이다.

 

고양시립도서관 15곳은 지난 722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공립 작은도서관 15곳이 열었고 이 달 3일에 삼송, 대덕, 내유 복지관 3개소의 작은도서관이 추가로 문을 연다. 임시로 자리를 옮긴 원당도서관이 리모델링을 끝내고 이 달 4일에 문을 열면 고양시 모든 도서관이 전면 개방하게 된다.(마두도서관은 리모델링으로 제외) , 도서관의 자료실, 열람실 등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총 좌석의 30%만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콘서트, 전시회, 야외행사 등 문화예술 분야도 기지개를 켠다. 지난 710일 아람미술관의 프렌치 모던을 시작으로 갤러리누리의 고양아티스트 365, 어울림미술관의 오!감각의 나라등이 전시를 시작했다. 고양 어린이박물관은 지난 달 21일부터 문을 열었으며, 이 달 5일부터는 어린이 메이커캠프 등 교육프로그램도 진행한다. 812일부터 14일까지는 고양어울림누리 광장 일대에서 썸머페스티벌 어울림 냉장Go!’가 열린다. 모든 전시와 행사는 100% 사전 예약제로 진행한다. 문화예술 공연도 드디어 막을 올린다. 고양아람누리는 이달 27일 마티네 콘서트를 시작으로클라라주미강&손열음 듀오 리사이틀’‘김선우 리사이틀등 공연을 이어갈 계획이다.  
 

 

시민들 대상 문화교육프로그램도 다시 시작한다. 아람문예아카데미, 어울림문화학교, 고양문화원이 강좌를 시작했으며, 생활문화센터도 이달 3일부터 대관을 실시해, 시민들이 기존처럼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축소 운영 중이던 청취다방도 이달 10일부터 모든 시설의 대관을 시작해, 청년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각 기관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고양시 관내 560여개 경로당(덕양구 239, 일산동구 146, 일산서구 174)의 경우 83일부터 문을 연다. 무더위가 심한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이용할 수 있다. 폭염에 취약한 노인의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 제한적으로 문을 열었다. 노인종합복지관은 이달 3일부터 소규모 프로그램을 개설하는 등 부분적으로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며 고양시 지역아동센터 32개소도 8월 중 개원을 고려중이다. 고양시 장애인 종합복지관과 토당청소년수련관 등 청소년 시설 10개소는 이미 56일부터 운영을 시작했다. 이밖에 8월부터 수제품 특화 프리마켓도 고양시 일대에서 열린다.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사회적기업, 협동조합 등 소상공인의 판로를 지원하려는 취지이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