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29 22:23

  • 뉴스 > 경기뉴스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구간(상일동역~하남풍산역) 8일 운행

기사입력 2020-08-07 16:55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구간(상일동역~하남풍산역)이 내일(8) 오전 538분 첫차를 시작으로 운행을 개시한다. 이에 7일 미사역에서 최기주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위원장, 이재명 도지사, 김상호 하남시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하남선 1단계 구간 개통식이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차원에서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발열 체크 등의 조치를 취하고, 소셜방송 라이브경기 생중계를 통해 일반 도민들도 직적 행사장에 오지 않고 개통식을 관람할 수 있도록 했다.

 

지하철 5호선 연장 하남선 1단계 구간5호선 종착역인 상일동역에서 미사역을 거쳐 하남풍산역까지 총 3개 정거장 4.7km를 오가는 전철노선으로, 오는 8일 오전 538분 첫차를 시작으로 운행을 개시한다. 차량은 81편성으로 출퇴근시간에는 10분 내외, 평시에는 12~24분 간격으로 운행하며, 표정속도(역 정차시간을 포함한 속도)는 시속 약 40이다.

 

운행시간은 하남풍산역 출발 기준으로 평일 오전 535분부터 그 다음날 오전 01분까지, 주말은 오전 538분부터 저녁 2340분까지다. 기본요금은 교통카드 기준 일반 1,250, 청소년 720, 어린이 450원이다.
 

 

이번 1단계 구간 개통으로 하남지역 도민들의 출퇴근길이 수월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상일동역에서 하남풍산역까지 610초가 소요되며, 천호역과 잠실역에서 환승하면 하남풍산역에서 강남역까지 47분 안에 진입할 수 있다.

 

이 밖에도 미사역에 자전거 820대가 주차 가능한 환승센터와 스마트 모빌리티 등을 보관할 수 있는 144개의 다목적 보관함을, 하남풍산역에 문화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는 썬큰광장을 조성하는 등 역사(驛舍) 활성화를 위한 특화시설을 정거장마다 설치했다.

 

하남선 건설공사는 광역지자체가 발주부터 공사까지 도맡아 추진하는 광역철도사업은 이번이 처음이다. 하남선 2단계 구간(하남풍산역~하남검단산역)은 철도종합시험운행을 거쳐 올해 말 개통할 예정이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