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09-30 23:20

  • 뉴스 > 고양뉴스

고양시, 코로나로 사업 접는데 '2.5억 황당한 납북교류협력' 추진

기사입력 2020-09-14 21:06 최종수정 2020-09-14 21:2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가 대북 관련 초국경 의료협력, 지속가능한 상호 협력모델 개발, 다양한 주체의 참여를 통한 평화인식 확산 등 정책변화를 꾀하겠다는 의도로 ‘2020년도 남북교류협력기금 지원 사업에 나서겠다는 것과 관련, 지자체의 일이 아니며 정부(통일부)도 유엔 대북제재 상황에서 어쩌지 못하는데 시가 고양시민의 혈세를 낭비하고 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
 

 

고양시는 10‘2020년도 남북교류협력기금 지원 사업보조사업자 공모 결과를 발표하면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대북지원 뿐만 아니라 고양시민과 학생들이 참여하는 시민평화운동’, 남북교류협력 활성화 시대를 대비한 남북 보건의료협력 모델 연구남북 도시 간 개발협력모델 연구5개 사업이 최종 선정, 25천만 원을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시에 따르면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5곳은 서울에 주소지를 둔 ()샘복지재단, ()평화통일연대, 하나누리와 고양시 소재 ()고양평화누리 및 명지병원으로, 올해 6월 고양시에서 평화의료센터를 개소한 것과 관련한 남북 보건의료협력 모델 연구는 제외하더라도 4곳의 단체를 선정하면서 시민단체와 적극적으로 남북교류협력을 추진하겠다는 발표에 엉뚱한 고양시의 상황인식이라는 비판적 여론이 제기됐다.

 

특히 이재준 고양시장은 지금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움에 홍수 피해까지 더해지면서 남북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며, 한민족인 북한 주민들이 겪는 어려움 역시 외면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시민단체와 함께 북측과의 신뢰를 구축하고 남북교류협력의 물꼬를 트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이런 시장의 뜻에 따라 시는 통일부가 밝힌 남북 간 작은 교역의 추진을 위한 북한상품판매장 개설도 적극적으로 제안할 예정이라고 했다.

 

하지만 통일부가 남북 간 작은 교역인 물물교환을 통한 대북지원에 나섰지만 북측 회사가 유엔 대북제재 대상임이 밝혀져 어려움을 겪었고, 정부가 추진하는 인도적 지원으로 지난해 북한에 쌀 5만톤을 제안했지만 북한이 지원을 노골적으로 거부하고 있어 무산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이처럼 남북관계가 경색된 상태이고 올해 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라 시가 계획한 많은 사업을 접고 대신 재난지원금, 소상공인 생계지원 등에 따라 고양시 재정도 열악한 상황에서 정부가 주도해야 할 정책에, 더구나 상황적으로 시급하지도 않은 사업에 고양시민의 혈세를 낭비한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1

스팸방지코드
0/500
  • 뻘짓하지마시고
    2020- 09- 14 삭제

    지금 가엾은 시민들을 2.5억으로 먹일 생각을 해야지, 김정은이 남쪽은 자기네 상대가 되네 안되네 하며 긴장을 만드는데, 북한이 한민족이라고? 할 말이 없다 진짜. 긴급재난금 고작 5만원 주고 북한에 원조라? 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