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9 18:53

  • 뉴스 > 경제뉴스

道, 고금리 이용자와 청년층에 300만원까지 연 1% 대출

기사입력 2020-10-02 15:37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코로나19로 생계가 어려운 저신용자에게 긴급 생계자금을 지원하는 경기 극저신용대출’ 3차 신청 접수를 오는 1015일부터 시작한다. 이번 3차 접수에는 ‘20%이상 고금리 이용자 대출(300만원)’청년층 재무상담 연계대출(300만원)’ 등 지원 대상을 특정한 맞춤대출 서비스가 신설됐다.
 

 

경기 극저신용대출은 신용등급 7등급 이하 경기도민에게 연 1% 이자율에 5년 만기로 심사를 거쳐 최대 300만원까지 대출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경기도가 500억 원의 예산을 확보, 지난 4(1)7(2) 두 차례 진행했다.

 

고금리 이용자 대출은 불법사금융을 포함, 20% 이상의 고금리대출을 이용하고 있는 저신용자의 이자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한 것이다. 청년층 재무상담 연계대출은 급격한 부채 증가로 어려움을 겪는 만 39세 미만의 청년층을 대상으로 대출 지원과 함께 금융상담 등 컨설팅 교육을 병행할 계획이다.

 

또한 3차 접수부터는 개인 신용등급 평가기준을 기존 나이스(NICE)평가정보 외에 올크레딧(KCB)을 추가 적용해 지원대상이 확대될 전망이다. 3경기 극저신용대출지원대상은 기존과 같이 101일부터 신청일 현재 경기도에 거주하고, 신용등급(NICE, KCB 기준) 7등급 이하인 만 19세 이상의 도민이다. 신용등급과 경기도 거주 요건만 충족하면 연 1% 이자, 심사를 거쳐 300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다.
 

 

대출접수는 1015일부터 주소지 관할 시·군별 현장접수처에서 가능하며, 대출금액은 심사를 통해 300만원 한도로 결정된다. 대출신청 방법 및 서류 등 자세한 문의사항은 경기 극저신용대출전용 콜센터(1800-9198) 및 경기복지플랫폼(ggwf.or.kr) 온라인 Q&A 게시판을 이용하면 된다.

 

경기도는 3경기 극저신용대출마감 후에도 코로나19사태 장기화로 더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금융취약계층의 생활 지원을 위해 소상공인 경영 안전자금 지원’, ‘장기연체자 금융복지 상담 및 개별채무협상’, ‘사회적 배려계층 SOS 지원등 저소득저신용자를 위한 소액금융 지원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지난 두 차례에 걸친 경기 극저신용대출 결과 136,598명과 215,876명 등 총 52,474명이 신용대출을 받았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