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29 16:48

  • 뉴스 > 정치뉴스

우편·택배 등 분실·훼손·지연 증가에 홍정민 의원 '우체국, 대책 있어야'

기사입력 2020-10-06 17:0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홍정민 의원(더불어민주당, 고양병)이 우정사업본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우체국에서 발송하는 우편물·소포·택배물품에서 분실 및 훼손, 지연 등의 사고가 매년 증가하고 있고, 이에 따른 4년간 배상액이 467천만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정민 의원실에 따르면 지난 4년간 분실·훼손·지연 등의 사고 발생 건수는 59,597건으로 6만여건에 달했으며 201612,742건에서 매년 증가해 201916,402건으로 3,660건이 증가된 것으로 나타났다(아래 홍정민 의원실 제공).
 

 

분실 건수가 22,498건으로 38%, 훼손 건수가 20,95235%를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사고 발생에 따른 배상액도 매년 10억 이상 발생해 지난 4년간 467천만 원이 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홍정민 의원은 배송 사고가 감소해야 하는 것이 마땅한데 오히려 매년 증가하고 있다는 것은 심각한 문제인 만큼, 우체국 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이번 국정감사에서 확실한 감소대책 마련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조연덕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