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0-10-19 18:53

  • 뉴스 > 기관단체

고양시, 일산서구보건소 치매공공후견인 첫발·시(時)테크 육아법 강의

기사입력 2020-10-07 13:51 최종수정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고양인터넷신문】고양시 일산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치매공공후견인 선임이 결정되어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치매공공후견제도는 치매로 의사결정 능력이 저하된 어르신을 돕기 위한 사업으로 고양시장이 후견심판을 청구하고 가정법원의 인용 결정 후 선임된 공공후견인의 활동을 지원하는 제도다. 2016년 발달장애인을 대상으로 실시해 오다 2018년부터 치매환자까지 범위가 확대됐다.
 

 

일산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전문성을 갖춘 공공후견인 후보자를 위촉하고 도움이 필요한 치매어르신을 찾기 위해 지난 2월과 8월 일산서구 관내 구청, 행정복지센터, 복지관 노인복지 담당자에게 사업 안내문과 동영상을 배포했다.

 

이후 피후견인(치매어르신) 대상자에 대한 사례회의를 진행하고 후견심판을 청구했다. 법원의 이번 인용 결정으로 피후견인(치매어르신)이 공공후견인을 통해 통장 등 재산관리 관공서 등 서류 발급 사회복지급여 대리 신청 병원 진료, 약 처방 등 의료서비스 이용 동의 등 일상생활에 필요한 의사결정을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박순자 일산서구보건소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피후견인 발굴이 쉽지 않은 현실 속에서 이번 심판청구 인용 결정은 그 의의가 크다후견활동에 필요한 명함제작, 코로나19 안전키트, 후견사무매뉴얼 등을 공공후견인에게 전달하고 후견업무를 지원 하겠다고 밝혔다.

 

앞으로 초고령화 사회가 가속화되고 독거노인 가구가 증가되면서 치매공공후견의 필요성이 갈수록 커질 전망이다. 공공후견사업에 관한 문의사항이나, 돌봄의 사각지대에 있는 치매어르신이 있으면 일산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로 방문 또는 연락(031-8075-4866)하면 된다.
 

 

한편, 고양시여성노동자복지센터에서 오는 1031육아에도 골든 타이밍이 있다특강을 진행한다. 일하는 여성의 권익 증진과 일·생활의 균형 실현을 위해 마련된 이번 특강은 한국워킹맘연구소 이수연 소장을 초청해 짧은 시간 친밀감을 높여주는 시()테크 육아법에 대해 알아본다.

 

특강의 주요 내용은 맞벌이 부모가 놓치지 말아야 할 육아 골든 타이밍’, 출근 전·10분과 퇴근 후 3시간 시테크 육아법 등이다. 육아법을 공유하고 고충을 나누며 슬기롭게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해 일과 육아에 지친 직장맘들에게 의미있는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직장맘, 직장대디,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자, 여성노동자 등을 대상으로진행되는 이번 부모교육 특강에 대한 내용은 고양시여성노동자복지센터(031-919-4115, 4048)로 문의하거나 홈페이지(www.kyww.or.kr)를 참고하면 된다.

박은혜 (gyinews7@gmail.com)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